코끼리 다리 피하고 싶다면 변비부터 해결하라
상태바
코끼리 다리 피하고 싶다면 변비부터 해결하라
  •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08.05.24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출의 계절 여름이 다가오고 있다.

해마다 초여름이 되면 젊은 여성들의 다이어트에 대한 의욕이 불타오르곤 한다. 그 중 ‘S라인’을 열망하는 젊은 여성들에게 늘씬한 다리는 최고의 소망이라 할 수 있다. 특히 최근처럼 미니스커트와 핫팬츠가 유행아이템인 경우 각선미 관리는 더욱더 중요해지게 된다.

여름이 다가오면 특히 다리의 부종으로 인해 고민하는 젊은 여성들이 많아진다. 아침에 자고 일어나거나 오후만 되면 퉁퉁 부어 오른 다리 때문에 짧은 치마 입기가 두려운 코끼리 다리 여성들.

전문가들은 이들 여성들 상당수가 이른바 ´하지부종’을 의심해 봐야한다고 입을 모은다.

´하지부종’이란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다리가 붓는 것을 의미한다. 한방에서는 다리가 붓는 것을 ‘각기(脚氣)’라 부르는데, 간혹 그 증상이 발에서부터 정강이까지 부어올라 크기가 오이나 박만큼 되는 것도 있다고 하였다.

예로부터 “서늘하고 습한 기운이 몸이 허약할 때 침범하면 아래에서부터 병이 생긴다” 고 하여 풍습의 기운이 다리에 고여 빠져나가지 못하면서 발생하는 것으로 보았다.

각기(脚氣)는 서늘하고 찬 기운이 다리에 고여 빠져 나가지 못하는 데서 발생하기 때문에, 이 기운을 바깥으로 빼내 주는 것이 치료법이라 할 수 있다. 각기의 치료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대변을 잘 통하게 하여 독기(毒氣)를 모두 나오게 하는 것이다.

쉬운 말로 평상시 변비가 심한 사람의 경우 변비를 해소시키면 되면 다리가 붓는 증상이 자연스럽게 사라지게 된다는 의미이다. 변비 해결 외에 풍습을 다스리는 한약 처방으로 기혈의 순환을 원활하게 하는 방법으로 치료한다.

일상 생활 중에는 기름진 음식이나 밀가루 음식을 멀리하고, 과일과 야채를 충분히 섭취하도록 한다. 밤에 폭식을 하게 되면 기혈의 흐름이 막히고 노폐물이 쌓여 붓거나 아픈 증상이 더욱 심해지게 된다. 식사 후 15분 가량 걷는 것은 기혈 순환을 도와 증상 예방에 도움이 된다.

또한 덥다고 하여 발과 다리를 차갑게 하는 것은 하지부종을 더욱 부추기는 것이므로 다리 쪽으로 차가운 에어컨 바람을 직접 쏘이거나 찬물에 오래 발을 담그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하지부종은 경미한 경우에는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쉴 때 다리를 올려 두는 것만으로도 증상이 호전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하지부종이 자주 나타나거나 충분한 휴식에도 그 증상이 지속된다면 전문 의료진에게 상담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도움말 튼튼마디한의원



튼튼마디한의원 소개

튼튼마디 한의원은 관절염 전문 한의원입니다. 특히, 퇴행성관절염으로 고통 받고 있는 여러 어르신들의 튼튼한 관절과 노년의 활기찬 인생을 위해 설립되었으며, 뜨거운 열정으로 뜻을 같이 한 한의사들이 모여 설립한 약산 한의학 연구소 관절염센터의 다년간의 임상 연구 결과를 토대로 관절염을 전문으로 진료합니다. 잘 낫지 않는 것으로 알려진 관절염을 부작용이 전혀 없는 관절보강 천연 한방 전통명약 교제( 膠劑 )를 통해 빠른 통증완화는 물론 관절자체를 튼튼히 하고 나아가 몸 전체를 건강하고 활력이 넘치게 할 수 있는 치료법입니다.

이지헬씨엠기획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