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출신 정교진 시 의원 ´뇌물 스캔들´ 연루 ´충격´
상태바
성동출신 정교진 시 의원 ´뇌물 스캔들´ 연루 ´충격´
  • 성동저널
  • 승인 2008.07.17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화접촉 두절… 행방 묘연br>성동구 최초 ‘주민소환제’ 이뤄질 듯

【서울=성동저널/이지폴뉴스】 


 


사상 최악의 뇌물스캔들에 지역출신 현역 시의원이 연루된 것으로 밝혀졌다.

‘금품 선거’ 혐의로 서울시 의회 김귀환 의장(59ㆍ광진2선거구)이 구속되면서, 김 의장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30명의 시의원들의 실명이 공개됐고 이 명단 속에는 성동지역 출신인 정교진 (42·성동4선거구·마장동, 사근동, 송정동, 용답동) 의원의 이름이 포함돼 적잖은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서울중앙지방경찰청정은 “정 의원은 4월 초 서울 성동구 송정동 소재 왕 약국 앞 노상에서 김 의장으로부터 시 의장 선거 시 자신을 지지해 달라는 뜻으로 우리은행 낙성대 지점에서 발행한 액면 10만원권 자기앞 수표 10매, 금 100만원을 받았다”고 밝혔다.

현재 정 의원은 언론과의 일체 대면을 회피한 채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고 있다.

본지는 정 의원과 전화접촉을 시도했으나 두절된 상태이고 의원 사무실 역시 문이 굳게 잠겨있어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정 의원의 뇌물수수 혐의가 사실로 드러난다면 성동구 최초의 ‘주민 소환제’를 통한 징계가 불가피해질 전망이다.


 









"34만 성동구민의 종이와 펜"<뉴스.정보.여론>www.songdongnews.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buan@songdongnews.com
<저작권자(c)성동저널.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