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적 빈국은 되지 말아야
상태바
경제적 빈국은 되지 말아야
  • 박태우
  • 승인 2006.04.12 2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미의 교훈
남미의 교훈
대한민국이 경제적 빈국 남미의 전철을 밟나?
미국경제점유론의 허(虛)와 실(實)을 알아야

우리나라에서 진보를 주장하는 270여단체가 ‘한.미 FTA 저지 범국민운동본부’를 결성하고 조직적인 저지운동을 벌이겠다고 한다.

농림장관을 지낸 한 인사는 FTA가 타결되면 미국의 51째주가 된다는 과장되고 국수적인 논리를 펴서 우리 경제가 가야 할 길이 어디에 있는지 혼란을 부추기는 발언을 하였다한다.

이에 대한 반동(反動)으로 박세일 서울대 교수를 중심으로 ‘ 바른 FTA 국민실현운동본부’를 결성하고 추진하기로 했다는 소식은 그나마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

물론, 조속히 FTA를 추진하고 마련해 가는 과정에서 이런 저런 문제점이 발견되고 걸러질 수도 있지만, 큰 그림을 대외개방 및 무역에 두고 있는 우리 경제의 기본 노선마저 부정하는 국수적인 접근은 삼가야 할 것이다.

문제점이 있으면, 조금 더 시간을 갖고, 인내를 갖고 다듬고 변경하는 지혜로 우리 경제가 제2의 도약을 이룰 토대가 될 자유무역협정(FTA)의 체결을 등한시 하는 것은 국가경영에 해로운 독소(毒素)가 될 것이기에 걱정이 앞선다.

2006.4.12 박태우(대만국립정치대학 외교학과 객좌교수, 국제정치학박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