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부 "실업급여, 사회안전망 역할 강화"
상태바
노동부 "실업급여, 사회안전망 역할 강화"
  • 한경숙 기자
  • 승인 2009.06.16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업급여 수혜율, 큰 폭으로 증가..“종전 포기했던 계층이 실업급여 받아가”
 【뉴스캔】노동부는 15일 “금년 1~5월 고용보험 상실자 1,953천명 중 비자발적 이직자는 934천명(47.8%)이고 자발적 이직자는 1,019천명(52.2%)으로서, 작년 1-5월 상실자 1,985천명 중 비자발적 이직자 787천명(39.7%)과 자발적 이직자 1,198천명(60.3%)에 비해 비자발적 이직자가 8.1%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금년 1~5월 실업급여 신규신청자는 520천명(5월 78,643명)으로서 ‘09. 1월 이후로 계속 감소세를 유지하고 있으나 180일 이상 비자발적 이직자 대비 신규신청자(신청률)는 64.4%로서 작년 동기간 51.7%에 비해 12.7%p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는바,  이는 그동안 실업급여 수급을 포기하던 계층에서 경기침체가 지속됨에 따라 상당수 실업급여를 수급받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또한 금년 1~5월 실업급여는 760천명(1조7,368억원)으로 지난해 1~5월 539천명(1조1,593억원)에 비해 지급자수는 41.0%, 지급액은 49.8%가 증가하였으나, 금년 5월 실업급여는 435천명에게 3,714억원을 지급하여 지난 해 5월 287천명에게 2,451억원 지급에 비해 지급자수는 51.6%, 지급액은 51.5%가 증가하고, 금년 5월 들어 지난해 12월 이후 실업급여 월별 지급자수와 지급액이 6개월만에 감소세로 전환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실업자 대비 실업급여 지급자수를 나타내는 ‘09년 1~5월 실업급여 수혜율은 43.8%로서 전년도 연평균 35.4%에 비해 크게 증가하였는바 이는 최근 경기불황기에 실업급여가 사회안전망으로서 역할이 한층 강화되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판단된다.




장의성 노동부 고용서비스정책관은 “올해 들어 실업급여 지급자수가 증가하고 지급액이 증가한 것은, 비자발적 이직자 비중이 높아졌고, 비자발적 이직자 대비 실업급여 신규신청자가 증가한 것이 원인이라며, 실업급여가 경기불황기에 사회안전망으로서 역할이 한층 강화된 모습을 보여주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장 정책관은 “앞으로 노동부는 실직으로 고통 받는 실업자들에게  빨리 새 직장을 구할 수 있도록 25개 고용지원센터에 상설(상시 또는 매주 수요일) 채용관을 설치·운영하는 등 취업지원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