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잉주 총통, 달라이라마와 회동계획 없어....
상태바
마잉주 총통, 달라이라마와 회동계획 없어....
  • 이명근 기자
  • 승인 2009.08.29 2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캔】30일 대만에 입국하는 달라이라마와 마잉주 총통간의 만남 가능성이 화제가 되는 가운데, 대만 총통부는 현재 마 총통은 달라이라마와 만날 계획이 없다고 못박았다.


 



대만 남부 지방정부의 초청으로 입국하는 달라이라마는 6일동안 대만에 머물면서, 지난 8월초 대만을 강타한 태풍 모라꼿의 영향으로 사망한 사람들의 영혼을 위로하게 된다.


 



한편, 총통부는 ‘마 총통은 태풍으로 죽어산 망자(亡者)들을 위해 9월7일 열리는 범국가적 차원의 종교의식에만 참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Regarding Ma´s schedule for attending the religious services for people passed during Typhoon Morakot, Ma has only planned to attend a national mourning ceremony on Sept. 7 for all those killed during the storm. There is no any plan for other activities," said President Office, ruling out the possibility of Ma´s meeting with the Dalai Lama in private" they added.



Taiwan´s President Ma Ying-jeou is not expected to meet with the Dalai Lama, the spiritual leader of Tibet, during his 6 day stay in Taiwan, according to Presidential Office recently.


 



Dalai Lama, the exiled Tibetan religious leader, who was invited by local government in southern Taiwan, is planned to arrive in Taiwan on Sunday.


 



Though his purpose is to preside over a series of buddhism services for all people, whether death or alive, by Typhoon which devastated southern Taiwan with the most serious flooding and mountain-slides early of August, Ma will not meet him in Taiwan, said President Office.


 



" Regarding Ma´s schedule for attending the religious services for people passed during Typhoon Morakot, Ma has only planned to attend a national mourning ceremony on Sept. 7 for all those killed during the storm. There is no any plan for other activities," said President Office, ruling out the possibility of Ma´s meeting with the Dalai Lama in private" they added.


 


대한뉴스 / 국제부 이명근 기자(외교부 出入)


 


www.dhns.co.kr


 


Off Line 내외대한뉴스 등록일자 1996년 12월4일(등록번호 문화가00164) 대한뉴스 등록일자 2003년 10월 24일 (등록번호:서울다07265) On Line Daily (일간)대한뉴스 등록일자 2008년 7월10일 (등록번호 :서울아00618호)on-off line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위 기사에 대한 모든 법적 권한 및 책임은 저작권자 ⓒ 대한뉴스에 있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