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CCTV 앵커, 팡훙진(方宏進) 사기혐의로 구속
상태바
前 CCTV 앵커, 팡훙진(方宏進) 사기혐의로 구속
  • 이명근 기자
  • 승인 2009.10.19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관영 CCTV의 전 유명 앵커 팡훙진(方宏進. 48)이 사기 혐의로 구속된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파장이 일고 있다.


 



19일 대중국 단파방송인 SOH 희망지성이 신화사통신을 인용.보도한 바에 따르면, 앵커를 그만 두고 베이징에서 광고업체를 운영했던 팡 은 지난 2006년 한 인기 드라마에 식품제조업체 ‘화룽(華龍)’의 광고를 섭외해 주기로 하고 120만 위안을 받았지만 광고는 방송되지 않았다는 것.


 



뿐만 아니라 그는 지난 2005년에도 투자회사를 운영하며 한 건강약품 생산업체에서 800만 위안을 빌렸으나 제때에 갚지 않아 법원에 고소된 바 있다.


 



1992년 CCTV에 입사한 팡 은 ‘동방시공(東方時空)’, ‘초점방담(焦點訪談)’ 등 인기 시사분석 프로그램의 앵커로 활약했지만 정규 직원으로 인정받지 못하고 젊은 신인들에게 밀려 2003년 신설된 상하이 ‘동방위성TV’로 자리를 옮겼다.


 



그러나 병행하던 사업이 부진하고 이혼까지 하면서 팡 은 2006년 앵커를 그만 두고 베이징에서 광고회사를 경영했지만 사채에 시달려 왔다고 SOH 국제방송은 폭로했다.


 



한편 최근 CCTV는 사회자들의 도덕성, 가짜 뉴스 등을 둘러싸고 추문이 끊이지 않으면서 신뢰도가 갈수록 추락하고 있다고 이 방송은 덧붙였다.



 


국제부 이명근 기자 welove5555@yahoo.co.kr


 


자세한 기사는 대한뉴스 인터넷(www.dhns.co.kr)을 참조하기 바랍니다.


Off Line 내외대한뉴스 등록일자 1996년 12월4일(등록번호 문화가00164) 대한뉴스 등록일자 2003년 10월 24일 (등록번호:서울다07265) On Line Daily (일간)대한뉴스 등록일자 2008년 7월10일 (등록번호 :서울아00618호)on-off line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위 기사에 대한 모든 법적 권한 및 책임은 저작권자 ⓒ대한뉴스에 있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