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한명숙 불구속기소...민주당 “법정서 진실 밝혀지길”
상태바
검찰, 한명숙 불구속기소...민주당 “법정서 진실 밝혀지길”
  • 이화경 기자
  • 승인 2009.12.23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최고위원 “5만달러가 주머니에 들어가나” 법사위서 몸소 시범 눈길
검찰이 22일 곽영욱 전 대한통운 사장으로부터 인사청탁과 함께 5만달러를 받은 혐의로 한명숙 전 총리를 불구속기소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권오성 부장검사)는 한 전 총리가 지난 2006년 12월20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곽 전 사장을 만나 대한석탄공사 사장으로 임명될 수 있게 해달라는 부탁과 함께 2만달러와 3만달러가 든 봉투 2개를 받은 것으로 보고 이날 특별경제범죄처벌법상 뇌물 혐의로 불구속기소했다.

검찰은 곽 전 사장 외에도 다양한 인물의 진술을 확보했다며 혐의 입증에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이와 관련 민주당은 “이제부터 법정에서 실체적 진실이 밝혀지길 기대한다”고 논평했다.

우상호 대변인은 “한 전 총리의 결백을 밝히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법원은 검찰의 정치적 의도에 이용당하지 말고, 가능한 신속하고 공정하게 재판을 진행해서 한 전 총리가 결백을 입증하는 데 최선의 기회를 제공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박지원 최고위원은 이날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돈 봉투 두 개를 양복머니에 넣는 장면을 직접 보이며 검찰 수사의 허점을 꼬집었다.

박 최고위원은 이귀남 법무장관 앞에서 실제 은행에서 확인한 2만달러, 3만달러 두께에 해당되는 종이다발 두 개를 넣은 봉투를 자신의 양복 상의 속주머니에 넣은 뒤 “불룩하게 보이지 않나? 이런 상태로 총리공관에서 불안해서 어떻게 밥을 먹을 수 있었겠느냐”고 따져 물었다.

또 “여성 총리의 휴대전화나 핸드백은 전부 수행비서가 갖고 있는데 한 전 총리가 돈을 받았다면 어디에 넣을 수 있었겠느냐”고도 물었다.

그는 “짜맞추기 수사를 하더라도 완전하게 해야지 이렇게 서투르게 하면 차리라 내가 검찰총장을 하는 게 더 낫겠다”고 꼬집었다.

박 최고위원은 정세균 대표의 동석 논란 역시 “정 대표는 당시 산자부장관 퇴임이 열흘정도 남았을 때”라며 “함께 밥 먹은 것을 마치 인사청탁을 받은 것처럼 야단법석 떠는 건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박 최고위원은 “한 전 총리에게 합법적으로 후원금을 낸 사람들한테도 검찰이 전부 전화를 해서 ‘어떻게 해서 돈을 줬나’, ‘세무조사 한번 받아 봤나’고 하고, 심지어 한 총리가 옷 산 곳까지 쫓아가서 추궁하고 다닌다고 한다”며 ‘표적수사’임을 강하게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