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노동청과 서울시, ‘철저한 석면관리’ 위해 손잡아
상태바
서울노동청과 서울시, ‘철저한 석면관리’ 위해 손잡아
  • 한경숙 기자
  • 승인 2010.01.29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면관리에 시너지 효과.."3대 공동 추진과제 선정"
【뉴스캔】서울지방노동청과 서울시는 28일 “각종 재개발·재건축 철거현장 등에서 이뤄지는 석면해체·제거작업의 안전한 관리를 위해 상호 협업(Co-work)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업체계 구축은 두 기관이 개별적으로 해오던 석면관리를 상호협력하여 추진함으로써 석면관리에 시너지 효과를 높이기 위해 기획된 것이다.

이를 위해 두 기관은 ▲ 석면관리 정보 공유 ▲ 석면현장에 대한 입체적 관리감독 ▲ 현장 자율관리 시스템 구축을 위한 교육 강화 등 ‘3대 공동 추진과제’를 선정했다.

먼저, ‘석면관리 정보공유’를 위해 두 기관에서 주관하는 석면관리 회의를 통해 업무조율 및 관리 방향을 지속적으로 협의하고 대규모 석면해체 현장에 대해서는 작업신고서 접수단계부터 관련 정보를 공유, 지도감독 및 대기중 석면 모니터링 계획 등에 반영하기로 하였다.

또한 두 기관의 ‘석면현장에 대한 입체적 관리감독’을 위해 대규모 석면철거 현장의 작업일정을 수시로 확인하며 석면현장 불시점검(서울지방노동청), 대기중 석면 모니터링(서울시)을 공동 진행하고 그 결과에 따라 현장별로 차등관리를 해나갈 계획이다.

한편, ‘현장 자율관리 시스템 구축을 위한 교육 강화’를 통해 현장 감리자 및 석면철거업체 관리자의 자율관리 역량을 키워 석면피해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2월중 뉴타운 감리자 및 석면등록업체에 대한 교육을 공동 실시하며 감리자, 관리감독자 및 주민감시단이 현장을 쉽게 점검할 수 있도록 자율점검표도 공동 개발하여 보급하기로 하였다.

서울시는 “중앙정부와 지자체의 협력으로 시민들이 석면피해에 대해 안심할 수 있는 장치가 만들어졌다”며 “앞으로 석면 관리·감독을 더욱 철저히 하여 석면피해를 예방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노동부는 이번에 구축된 석면관리 협력모델을 올 상반기 중 전국 지방노동관서와 지자체로 확대·보급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