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도 중소기업 청년취업인턴제 사업 개시
상태바
2010년도 중소기업 청년취업인턴제 사업 개시
  • 한경숙 기자
  • 승인 2010.02.01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부터 전국 161개 위탁 운영기관에서 신청 접수
【뉴스캔】노동부가 청년층 취업촉진 및 중소기업 인력수급 원활화를 위해 실시하는 중소기업 청년취업 인턴제 사업이 1일 부터 시작된다.

지난해 도입된 동 사업은 청년 미취업자가 중소기업 인턴근무 후 정규직으로 취업하도록 지원하는 제도로서, 금년 사업규모는 지난해(32천명)와 유사한 3만명(2,071억원)이다.

인턴 참여자격은 만 15세 이상 29세 이하(군필자는 만 31세 이하)의 학교를 졸업하였거나, 졸업직전 방학 중에 있는 미취업 상태의 청년이다.

지난해와 달리 학교 졸업 후 6개월 이상 직장경험이 있는 대학(전문대학 이상) 졸업자는 참여가 배제됨으로써 신규 졸업자 위주로 시행된다.

다만, 고졸 이하 졸업자의 경우 참여 촉진을 위하여 직장경력자 배제 요건을 적용하지 않는다.

인턴 실시기업은 상시근로자 5인 이상의 중소기업으로서 비영리법인이나 단체도 지원대상에 포함된다.

한편, 금년부터는 대기업의 경우에도 인턴을 선발하여 중소기업인 협력업체에서 인턴 근무를 시키는 경우에는 상생협력 지원 취지에서 인턴 지원대상에 포함하였다.

인턴을 채용하는 기업에는 인턴기간 6개월 동안 임금의 50%를 80만원 한도로 지원하고, 인턴기간 만료 후 정규직으로 전환 시 월 65만원을 6개월간 추가로 지원한다.

동 사업은 민간 위탁사업으로 실시되는 바, 노동부는 공모절차를 거쳐 전국 161개 위탁운영기관(경제단체 98개소, 대학 26개소, 민간취업알선기관 37개소)을 선정했다.

위탁운영기관의 명단과 연락처는 노동부 워크넷(www.work.go.kr) 상 중소기업 청년취업인턴제 웹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인턴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이나 청년은 동 웹사이트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하거나, 위탁운영기관에 전화로 신청할 수 있다

지난해 중소기업 청년인턴사업은 16,508개 기업에 32,860명이 인턴으로 채용되어, 인턴 만료자 8,685명 중 7,050명이 정규직으로 취업하여 정규직 전환률 81.2%를 나타냈다.

노동부 이재갑 고용정책관은 “중소기업 청년취업 인턴제가 학교교육을 보완하여 직업능력을 개발하고, 중소기업 취업기피 현상 해소 및 일자리 창출에 성과가 컸고, 금년도에도 정규직 취업률 제고를 위해 위탁운영기관의 구인구직 매칭 기능을 보다 효율화하고, 일자리 수요에 맞는 인재알선 노력을 중점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노동부는 고졸이하 청년층의 참여를 늘리기 위해 교과부 등과 연계하여 모집을 활성화하고, 직업훈련을 보다 강화하는 방향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