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과 지자체, 청년 해외취업 돕기위해 손잡아
상태바
대학과 지자체, 청년 해외취업 돕기위해 손잡아
  • 한경숙 기자
  • 승인 2010.03.16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부 "청년실업자를 위한 해외취업 활성화 방안 추진"
【뉴스캔】노동부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이사장 유재섭)은 15일 “청년실업자를 위한 해외취업 활성화 방안을 다각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와 협력을 펼쳐나가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사업은 대학(전문대 포함) 졸업(예정)자들이 국내·외 직무연수 및 해외 직장체험을 통해 경쟁력있는 글로벌 인재로 커나갈 수 있는 바탕을 마련하고 궁극적으로 해외취업까지 성공시킨다는 계획으로, 인력공단을 비롯하여 지방자치단체와 대학이 공동으로 역할과 비용을 분담하여 추진하게 된다.

노동부 산하기관인 인력공단은 4~6개월간의 해외 현지 연수비를, 지방자치단체는 연수생의 현지 체류비를, 대학은 소속 대학 연수생의 항공료 등 출국에 수반되는 비용을 각각 부담하며 해외취업을 위해서는 공동으로 구인처를 확보하는 것이다.

해외 연수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출국 전 해외 현지 적응력 향상을 위해 1개월 이내의 단기 국내교육을 받고 호주·캐나다 등 해외취업 주요국가 교육연수 기관에서 직무 및 어학교육을 병행하게 되며 연수 수료 후에는 현지 직장 체험과 함께 현지 기업에 취업할 수 있도록 연계할 예정이다.

인력공단은 “2010년도 대학·지방자치단체 연계를 통한 글로벌 인재양성 지원사업의 총 연수 규모를 1,000명으로 확정하고 연수 분야를 해외 취업과 연계 가능한 모든 분야로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향후 공단은 지역별 사업설명회를 개최, 참여를 희망하는 지방자치단체와 대학을 모집하고 해당 기관간 업무협약서 체결을 통해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노동부 임무송 인력수급정책관은 “지자체는 우수한 인적 자원을 확보하고 있는 대학·자매도시 등 자체 네트워크를 확보하고 있어 서로간에 긴밀하게 협력을 해나간다면 일자리를 찾는 청년들이 해외로 눈을 돌릴 수 있는 기회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노동부 청년고용대책과(02-2110-7180), 한국산업인력공단 홍보실(02-3271-9083)으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