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책임감 있고 도전적인 인재 선호
상태바
기업, 책임감 있고 도전적인 인재 선호
  • 한경숙 기자
  • 승인 2010.03.23 2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류형’ 인재보다 기업 책임질 인재 중시, 기업 “청년층 역량, 기대 못 미쳐”
【뉴스캔】한국고용정보원(원장 정인수)은 23일 “최근 3년내(2009년 기준)에 15~29세 청년층을 채용한 100개 기업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청년 구직자의 구직역량을 조사했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기업이 신입사원 채용 때 요구하는 역량은 5점 만점 기준으로 직업윤리(4.29점, 성실·책임감 등), 도전정신(4.24점), 긍정적 가치관(4.17점), 자기관리 및 개발능력(4.07점), 대인관계능력(4.03점), 문제해결능력(3.96점), 자원활용능력(3.9점), 직무 및 조직몰입(3.87점) 순이었으며, 전공지식과 외국어 능력은 3.42점, 3.19점으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이는 기업이 학점, 토익 등 취업스펙을 쌓은 서류형 인재도 중시하지만 직업윤리, 도전정신, 긍정적 가치 등 기업을 책임질 인재를 더욱 선호하는 채용행태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함께 기업은 구직청년층의 현재 역량 수준에 대해 자원활용능력(3.51점), 구직서류 작성능력(3.39점), 직업윤리(3.38점), 자기관리 및 개발능력(3.32점), 전공지식(3.31점) 등의 순으로 평가한 반면, 구직청년층의 외국어능력(2.75점), 현장직무수행능력(2.92점), 구직 일반상식(2.96점), 문제해결능력(2.99점)은 상대적으로 낮게 평가했다.

기업이 요구하는 구직역량 수준과 기업이 평가하는 구직청년층의 현재 구직역량 수준을 비교한 결과, 청년층의 역량은 기업의 기대치에 미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도전정신’ ‘긍정적 가치관’ ‘직업윤리’ ‘대인관계능력’ ‘문제해결능력’ ‘자기관리 및 개발능력’ 등에서 청년층의 역량이 기업의 요구수준보다 많이 떨어졌다.

고재성 연구위원은 “기업들은 올바른 직업윤리와 긍정적 도전정신을 바탕으로 조직을 책임 질 인재를 선호하며, 특히 취업 후 직무적응에 필요한 능력을 상대적으로 더 중시한다”며 “구직 자체만을 목적으로 한 구직지식이나 구직기술관련 역량보다는 취업 이후에 필요한 실제적인 능력 향상에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