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지원센터 동행면접 ‘취약계층 취업 효자’
상태바
고용지원센터 동행면접 ‘취약계층 취업 효자’
  • 한경숙 기자
  • 승인 2010.05.13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기실업자, 고령자, 여성가장, 장애인 등 취업 취약계층 대상으로 실시
【뉴스캔】고용지원센터는 11일 “장기실업자, 고령자, 여성가장, 장애인 등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는 동행면접 서비스가 취업 취약계층이 일자리를 찾는데 든든한 효자 노릇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지난해 동행면접에 참여한 구직자를 연령별로 보면, 40대 이상이 가장 많은 2,387명으로 전체의 52.1%를 차지했고, 성별로는 여자가 2,660명으로 전체 4,580명 중 58.1%로 남자보다 많았다.

지난해에 직원을 채용하기 위해 동행면접을 활용한 기업을 규모별로 보면 재직자 수 50인 미만 업체가 82.7%로 가장 많았고, 50~100인 미만 업체는 9.4%, 100~300인 미만 업체는 5%, 300인 이상 업체는 2.9%가 참여했다.

이만기 고용정보원 전임연구원은 “동행면접은 구직자 교육, 구인업체 접촉, 동행, 결과 보고 등 일련의 과정이 일반 취업상담 알선의 경우보다 복잡한 과정과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므로, 고용지원센터 기관평가 때 일반 상담알선 보다 가점을 주고 있다”며 “센터별로 동행면접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전담 팀이나 담당자를 두고 면접기술 등 구직자 코칭 노하우를 집중 교육시킴으로써 전문성 강화에도 힘을 쏟고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