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파 3D 방송, 시청자 관심과 호응 높아
상태바
지상파 3D 방송, 시청자 관심과 호응 높아
  • 한경숙 기자
  • 승인 2010.07.22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D 방송 호감도 및 영향성 설문
【뉴스캔】지상파 3D 방송에 대해 시청자들은 관심과 호감이 높은 반면, 어지럼증 등 불편감도 적지 않아 향후 3D 방송 활성화를 위해서는 이에 대한 대책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최시중)는 22일 "지난 5월 19일부터 7월 12일까지 실시된 지상파 3D 방송을 시청한 일반인(101명) 및 전문가(40명)를 대상으로 시청 만족도 설문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히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설문으로 지상파 3D 방송에 대한 일반인 및 전문가의 호감도 및 향후 이용 여부, 그리고 어지럼증과 같은 생체 영향성에 대한 구체적인 반응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75% 이상이 이번에 실시한 지상파 3D 방송에 대해 호감 및 흥미를 느낀다고 답했으며, 호감이 가지 않거나 흥미가 없다는 답변은 각각 10%, 9% 이내였다.

입체감에 대해서는 76% 이상이 뛰어나다고 응답하였으며, 입체감이 별로 없다는 답변은 1.3%에 불과했다.

시판중인 3DTV의 품질을 묻는 항목에서는 71.3%가 품질이 매우 좋거나 좋다고 답변하였다.

그러나 3D 방송의 생체영향성과 관련한 항목에서는 15~30분 시청 시간동안 어지럼증, 이중상, 눈의 피로, 안경착용의 불편감 등을 느낀 것으로 나타났다.

시청자의 30% 정도는 어지럼증 및 이중상을 느꼈으며, 눈의 피로, 안경착용의 불편감을 나타낸 시청자는 50% 내외로 높게 나타났다.

전문가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결과는 일반인 설문조사와는 달리 40%만이 이번에 실시한 3D방송 프로그램에 대해 호감을 표시했으며, 67.5%가 보통 수준의 입체감을 느꼈다고 답변했다.

3DTV 품질에 대해서는 전문가의 70%가 좋거나 보통으로 느꼈다고 답변하였으며, 이번 3D방송 흥미도에 대해서는 약 52%가 흥미로웠다고 한 반면, 흥미를 느끼지 못했다는 응답자도 12.5% 정도로 나타났다.

두 설문조사 결과를 비교해보면, 일반인 대상 설문조사에서 3DTV 및 시범방송에 대한 호감도 및 흥미도가 훨씬 높게 나타났다.

이는 일반인이 전문가보다 3D 영상을 접할 기회가 적어 3D 영상에 대한 호기심이 많이 작용하였다고 해석되며, 이와는 반대로 전문가들은 3D 영상 및 기술에 대해 비교적 엄격한 평가를 내린 것으로 판단된다.

이번에 실시한 지상파 3D 방송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가 side-by-side 방식의 SD급 3D영상임에도 불구하고 호감 및 흥미도가 높았던 것을 감안하면, 오는 10월에 실시하는 실험방송은 dual-stream 방식의 HD급 고화질 3D 방송으로서 시청자들의 눈높이를 한 단계 격상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금번 지상파 3D 방송 설문조사에서 나타난 바와 같이 3D 시청에 따른 불편감이 큰 문제점으로 나타났으며, 이를 해소하기 위하여 방통위는 이미 지난 5월 ‘3D 시청 안전성 협의회’를 구성하여 3D 영상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안전하게 시청할 수 있도록 가이드라인을 제정하는 연구를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한편, 본격적인 고화질 3DTV 실험방송에 앞서 방통위는 전문가와 일반인 모두가 참여하는 ‘고화질 3D 방송 및 시청 안전성 세미나’(가칭)를 9월 중 개최하여 3DTV 실험방송 추진 경과 및 국내외 3D 업계 최신 동향, 그리고 3D 시청 안전성 연구 결과 등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 side-by-side 방식 : 3DTV를 통해 SD급으로 3D 방송을 시청할 수 있으며, 일반 DTV에서는 화면이 반으로 분할되어 보임

* dual stream 방식 : 3DTV를 통해 HD급으로 2D/3D 방송을 선택적으로 시청 가능하며, 일반 DTV에서는 HD급 2D 영상을 시청 가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