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보호 관리체계 인증제´ 공청회 개최
상태바
´개인정보보호 관리체계 인증제´ 공청회 개최
  • 한경숙 기자
  • 승인 2010.08.16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통위 "개인정보 대량유출사고 방지, 기업의 사회적 책임 강화"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최시중)는 16일 “개인정보의 대량 유출 사고를 방지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기 위해 ‘개인정보보호 관리체계 인증제’를 준비하여 왔으며, 그 결과를 바탕으로 오는 19일 오후 2시30분에 목동 방송회관 컨벤션 센터에서 공청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개인정보보호 관리체계 인증제’란 기업이 개인정보보호 활동을 체계적·지속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필요한 일련의 보호조치 체계를 구축하였는지 점검하여 일정 수준 이상의 기업에 인증을 부여하는 것으로, 기업에게는 체계적인 개인정보보호 활동을 위한 방법을 제시하고 국민들에게는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관리하는 기업을 식별할 수 있는 기준을 제시해 준다.

방통위에서는 작년부터 각계 전문가와 함께 인증체계 및 심사기준 등을 연구하고 개인정보 취급 기업 등을 대상으로 모의 인증을 실시하며 제도화를 준비해 왔다.

※ 모의인증 실시 업체 : SKT, NHN(네이버), 인크루트, 인터넷교차로

이번 공청회에서는 개인정보보호 관리체계 인증제의 구성 및 운영(안)에 대하여 발표하며, 김정덕 중앙대 교수, 이준호 NHN 이사, 윤주희 소비자시민의 모임 부위원장, 오상진 방통위 개인정보보호윤리과장 등 정부·학계·시민단체·업계 등을 대표하는 인사들이 토론자로 참석하여 개인정보보호 관리체계 인증제에 대하여 토론할 예정이다.

방통위는 금번 공청회에서 논의된 사항을 반영하여 9월중에 개인정보보호 관리체계 인증제 도입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