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똑한 TV 시대를 이끌어갈 공론의 장 마련
상태바
똑똑한 TV 시대를 이끌어갈 공론의 장 마련
  • 한경숙 기자
  • 승인 2010.09.06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시장 선도를 위한 민관 대응체제 ´스마트TV 포럼´ 발족
지식경제부는 7일 르네상스 호텔에서 방송통신위원회와 함께 삼성전자, LG전자 등 가전사, KBS, EBS 등 방송사, KT, SKB 등 통신사, KETI, ETRI 등 연구소 관계자 30명이 참석하는 가운데 ‘스마트TV 포럼’ 창립총회를 개최한다.

동 포럼은 스마트폰, 스마트TV 등 급변하는 트렌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여 세계 TV 시장을 지속적으로 주도해 나가도록 산업 생태계 조성 차원에서 산ㆍ학ㆍ연ㆍ관 공동으로 결성되었다.

* 스마트TV 포럼: 삼성전자, LG전자, KT, SKB, LG U+, KBS, EBS, CJ헬로비전, NHN, 알티캐스트, 기독교IPTV, 삼성중공업, 금융결재원, KETI, NIA, KISA, ETRI, KEIT, LG경제연구원, KT경제경영연구소, 한국스마트홈산업협회 참가

* 의장 : 삼성전자 윤부근 사장, 부의장 : KT 서종렬 본부장, KETI 최평락 원장, ETRI 김흥남 원장, LG전자 강배근 상무

지경부는 스마트TV 포럼은 급변하는 시장의 동향분석을 토대로 기술개발, 표준화, 법ㆍ제도 연구, 홍보 등을 지원하고, 정보 교류의 장을 통한 민관의 가교 역할을 수행하여 스마트TV 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지식경제부 정만기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스마트TV의 경쟁력은 가전ㆍ통신ㆍ방송ㆍ소프트웨어ㆍ콘텐츠 등이 융합된 생태계에 의해 좌우되므로 기업별 대응과 함께 생태계 조성 차원에서 민관 합동 대응이 필요하다”며, “금년 중 스마트TV 포럼을 통해 관련 산업을 육성시킬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