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 손 잡고, 장애인IT전문기업 설립한다!
상태바
민-관 손 잡고, 장애인IT전문기업 설립한다!
  • 한경숙 기자
  • 승인 2010.09.14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 삼성SDS - 한국장애인고용공단 MOU 체결
경기도와 삼성,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 손을 잡고 오는 10월 장애인IT전문기업을 설립하기로 했다.

14일 오후 경기도청사에서 김문수 경기도지사, 삼성SDS 김인 사장,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양경자 이사장 등 30여명이 참석한가운데 ‘자회사형 표준사업장 설립 협약식’이 열렸다.

이번 MOU는 경기도와 공단, 민간 기업이 함께하는 민-관 협력모델로 민간부문의 전문경영능력과 공공부문의 행정노하우를 결합해 사업효과를 극대화하는데 주안점을 두었다.

경기도는 10월 설립예정인 삼성 SDS의 자회사형 표준사업장이 장애인에게도 적합한 IT 관련 기업이기 때문에 경기지역의 장애인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8월부터 장애인고용공단과 함께 T/F팀을 구성하여 준비해온 삼성SDS는 자회사형 표준사업장 설립을 통해 봉사활동이나 기부 등 1회성 사회공헌이 아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함으로써 장애인에게 열린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삼성SDS는 “장애인에게 6개월간 맞춤형 교육을 지원하여 IT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소프트웨어테스트 등 IT관련 직무를 중심으로 자회사형 표준사업장을 설립운영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협약식에 참석한 김문수 도지사는 “한국을 대표하는 삼성그룹에서 장애인고용 확대를 위한 표준사업장을 설치하는 것은 정말 좋은 일”이라며 큰 기대감을 보였다.

양경자 공단 이사장은 “새로 설립되는 자회사형 표준사업장의 성공적 운영과 장애인의 안정적 일자리를 위해 공단의 역량을 동원하여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삼성SDS 김인 사장은 “자회사형 표준사업장 설립은 삼성SDS의 사회적 책임 이행에 대해 새로운 전환점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기업이 기본적인 경영활동을 수행하면서 장애인들에게 자립의 기반을 제공해 줌으로써 나눔과 상생의 경영을 실천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자회사형 표준사업장 제도란, 장애인고용의무사업주(모회사)가 장애인 고용을 목적으로 일정요건을 갖춘 자회사를 설립하는 경우 자회사에 고용된 장애인을 모회사가 고용한 것으로 간주하는 제도로서 설립 시 소요 되는 비용의 일부를 공단에서 무상으로 지원하고 이와 함께 직무분석, 고용관리컨설팅, 보조공학기기 등 다양한 지원이 제공되는 제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