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72% 기왕이면 ´男사원 뽑지´
상태바
기업 72% 기왕이면 ´男사원 뽑지´
  • 박지혜 기자
  • 승인 2011.05.23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용 시 지원자의 조건이 동일할 때, 기업에서 더 선호하는 성별은 무엇일까?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기업 인사담당자 212명을 대상으로 “채용 전형 평가 결과가 비슷할 경우 어떤 성별을 선호하는 편입니까?”라고 물은 결과, 72.2%가 ‘남성’을 선택했다.

기업 형태별로 보면, ‘대기업’(86.7%)의 남성 선호 비율이 ‘중소기업’(70.9%)보다 더 높았다.

하지만, ‘양성평등채용목표제’의 도입에 대해서는 60.4%가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양성평등채용목표제의 도입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로는 ‘우수 인재 확보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57%,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뒤이어 ‘직장 내 성비 불균형을 막을 수 있어서’(23.4%), ‘남녀 평등을 실현시킬 수 있는 제도라서’(22.7%), ‘조직 문화에 부합하는 제도라서’(15.6%), ‘기업 생산성이 높아질 수 있어서’(10.9%), ‘기업 이미지가 높아질 수 있어서’(8.6%) 등이 있었다.

반면,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기업(84개사)은 그 이유로 ‘업무 특성상 차이는 당연해서’(59.5%,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실력에 의한 채용이 당연한 거라서’(33.3%), ‘능력 있는 인재를 놓칠 수 있어서’(23.8%), ‘제도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해서’(22.6%), ‘한쪽 성에게는 성차별적 제도라서’(13.1%), ‘기업의 경쟁력을 떨어뜨릴 수 있어서’(11.9%) 등의 의견이 있었다.

양성평등채용목표제가 도입된다면 어느 성별에 더 유리할지를 묻는 질문에는 절반인 50%가 ‘여성’이라고 답했다. ‘남성’을 선택한 기업은 7.6%에 불과해 7배가 넘는 큰 차이를 보였다.

한편, 현재 양성평등채용목표제를 실시하고 있는 기업은 30.7%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