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대선 때 열심히 안 뛴 의원들 있었다”
상태바
박지원 “대선 때 열심히 안 뛴 의원들 있었다”
  • 이화경 기자
  • 승인 2013.01.02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만 바라보다 대선 패배 후엔 책임론 거론” 비주류 의원들 질타
“비대위원장, 윤여준이 맡아줬으면"..."당 장악하려면 원내인사도 바람직”
민주통합당 박지원 전 원내대표는 2일 대선 당시 민주통합당 일부 의원들이 문재인 후보 지원에 소극적이었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그런 점이 있었다”고 인정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이날 MBN <뉴스M>에 출연해 “열심히 뛰지 않은 민주통합당 의원들이 있었던 건 사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그 의원들은 줄곧 안철수만 바라보고 안 움직였고 단일화가 된 이후에도 대선을 내 일이 아닌 것처럼 여기는 것 같았다”며 “그런 분들이 지금 대선 패배 책임론을 거론하고 있다, 그러나 책임은 사실 그 분들이 져야 한다”고 친노책임론을 주장하는 비주류 의원들을 겨냥했다.

그는 “선거 운동 기간에 어떤 장관으로부터 의원회관을 방문했더니 새누리당 의원들은 한 사람도 만날 수 없었으나 민주통합당 의원들은 다수 있더라는 얘기를 들었다”며 “굉장한 모멸감을 느꼈고 곧바로 전화를 해 본인의 지역구나 취역한 지역으로 당장 내려가라고 주문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질 수 없는 선거였지만 한편으로는 질 수밖에 없는 선거였다”며 “부산, 경북에도 김대중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있는데 나보고 오지 말라더라, 이해찬 전 대표는 최고의 전략가인데 결국 물러나게 하지 않았느냐”고 전략 착오를 아쉬워했다.

한편 당 최대 과제인 비대위 구성과 관련해 박 전 원내대표는 “윤여준 전 장관을 비대위원장으로 추천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나 “당의 강력한 혁신을 위해선 원내인사가 맡아야 한다는 의견도 많다”며 “비대위원장이 당을 완전히 장악할 수 있어야 하는데 윤 전 장관이 우리 당을 속속들이 알지 못하는 건 사실”이라고 고민을 털어놨다.

▲ 2일 MBN에 출연한 민주통합당 박지원 전 원내대표 ⓒ MB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