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구 “쌍용차 국정조사, 해고자들에 도움 안 돼”
상태바
이한구 “쌍용차 국정조사, 해고자들에 도움 안 돼”
  • 이화경 기자
  • 승인 2013.01.07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차 경영 더 어렵게 만들 것”...“민주당 정권 때 잘못된 일, 민주당이 밝혀야”
새누리당 이한구 원내대표가 7일 “쌍용자동차 국정조사는 해직자 문제를 푸는 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국정조사에 대한 부정적인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기금 쌍용자동차 문제의 핵심은 해직된 근로자들이 다시 복직하도록 해주는 방법을 찾는 것인데 국정조사가 그 방법을 제시해줄 수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정조사를 요구하는 사람들이 주로 내세우는 이유들을 보면 작년에 국정감사와 청문회를 하고 하는 과정에서 다 거론됐던 얘기인데 그것을 되풀이하는 것이 지금 겨우 정상화 되어가고 있는 쌍용자동차에 기업 경영 의욕을 떨어뜨리고 해외시장 개척에 방해가 된다”며 “국정조사는 오히려 세계시장에서 경쟁해야 되는 쌍용자동차의 경영을 더 어렵게 만들 수 있다”고 주장했다.

새누리당도 작년 쌍용자동차 청문회 당시 기업 측의 회계조작 문제와 관련해 국정조사에 합의하지 않았느냐는 지적에 이 원내대표는 “당시에도 저는 그건 분명히 곤란하다는 입장을 얘기한 적이 있다, 새누리당 내부에서도 의견이 다르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회계조작 문제는 굉장히 전문성을 요하는 것이라서 아마 다른 데서도 조사를 한 것 같고 어쨌든 잘못됐다고 하면 이게 민주당 정권 때 잘못한 것”이라며 “민주당에서 그 때 뭐가 잘못됐는지를 밝히면 될 일”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4일에는 쌍용자동차 평택공장을 방문했던 이 원내대표는 “1월 국회가 열리면 이제 야당에서 국정조사를 하자고 나올 테니까 주요한 당사자인 쌍용자동차의 경영진과 노조의 입장을 확인하기 위해서 갔던 것”이라며 “경영진들한테 혹시 미래를 전제로 해서 다소 부담이 되더라도 고용해주실 순 없는지 무엇이 장애가 되는지 얘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 새누리당 이한구 원내대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