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해진 “윤창중, ‘영양가’ 발언 신중치 못했다”
상태바
조해진 “윤창중, ‘영양가’ 발언 신중치 못했다”
  • 이화경 기자
  • 승인 2013.01.09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수위 활동, 투명하게 전달해줘야”...이상일 “언론 홀대하는 인상, 옳지 않아”
새누리당 대변인을 조해진 의원은 9일 윤창중 인수위 대변인의 ‘영양가’ 발언에 대해 “신중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윤 대변인은 지난 6일 인수위의 비공개 워크숍이 끝난 뒤 브리핑을 생략하면서 기자들에게 “워크숍 내용이 영양가가 없기 때문”이라고 생략 이유를 댔다. 이를 놓고 대변인이 언론의 고유 기능을 막았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조 의원 역시 이날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모든 정보는 공개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공개하고 기사로 쓸 만한 것인지 아닌지는 기자와 언론사가 판단하는 것이기 때문에 대변인이 그렇게 말하는 건 옳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의원은 또 “정권의 주춧돌 역할을 하는 인수위에서 벌어지는 토론인데 국민들이 관심 가질 만한 내용이 없다, 기삿거리가 없다는 건 말이 안 된다”며 “윤 대변인이 말을 잘못했다”고 나무랐다.

그는 “인수위 전체에 대해서 함구령 비슷한 것을 인수위원장이 직접 내린 상 상태라 대변인이 공식 언론 창구고 대변인을 통해서 모든 것이 정보가 제공되기 때문에 대변인이 참 잘해야 된다”며 “인수위 각 분과마다 벌어지고 있는 토론과 이유, 검토 내용을 소상하게 파악해서 있는 그대로 기자들에게 전달하고 이슈가 제기됐다, 지금 검토되고 있다, 또는 확정됐다 이런 것을 투명하게 하면 당선인이 우려하는 혼선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새누리당 이상일 대변인도 SBS 라디오 <서두원의 시사초점>과의 인터뷰에서 “언론을 홀대하는 인상을 주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고 언론은 우리 민심을 정치권에 전달하는 역할도 하고 있기 때문에 언론과 좀 더 소통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윤 대변인에 충고했다.

▲ 새누리당 조해진 의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