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김용준, 국민들도 벌써 ‘안 된다’ 해”
상태바
박지원 “김용준, 국민들도 벌써 ‘안 된다’ 해”
  • 이화경 기자
  • 승인 2013.01.29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 정부 발목잡기 안 하려도 이 분은 너무 심해...잘못된 인사는 빨리 고쳐야“
박기춘 “朴 당선인, 나홀로 수첩 인사 그만두고 시스템 검증 실시하라”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김용준 인수위원장 총리 지명 직후 비교적 우호적인 반응을 보였던 민주당이 김 위원장을 둘러싼 각종 의혹들이 제기됨에 따라 강공으로 선회, 최근에는 사실상 부적격 판단으로 기운 모습이다.

민주당 박지원 전 원내대표는 29일 “이명박 정부 인사의 4대 필수과목인 위장전입, 병역, 탈세, 부동산 투기에 김 총리 후보자가 모두 해당된다고 하면 민주당이 적격으로 판정할 수 있겠느냐”며 “지금 벌써 국민들도 이래선 안 된다 하고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박 전 원내대표는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고 “사실 민주당도 박 당선인이 산뜻하게 출발할 수 있도록 발목을 잡아서는 안 되는데 계속 이동흡 헌법재판소장이나 김용준 총리 후보자 같은 분들을 내놓으니까 지금 저희도 점잖게 말씀드리는 것이다, 원칙적으로 안 되는 일”이라고 못박았다.

그는 “현직 부장판사로 대법관으로 법원 서기와 함께 부동산 투기를 하면서 열 살도 안 된 아들들에게 부동산을 사줬다고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또 재산신고 후에도 그러한 잘못(신고 누락)을 저질렀다고 하면 이건 용서받을 수 없는 일”이라고 잘라 말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우리나라 인사청문회가 제도적으로 문제가 있다고 하지만 이 분은 너무 심하다, 그리고 뇌물이나 횡령을 한 것은 아니라고 주장하는 것도 국민정서에 위배된다”며 “이러한 인사는 빨리 고치고 다음부터는 이런 실수를 하지 않는 것이 박근혜 정부의 성공으로 가는 길”이라고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이동흡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낙마가 기정사실화된 상황에서 총리 후보자까지 낙마시킬 경우 야당으로서 역풍을 맞지 않겠느냐는 질문에 박 전 원내대표는 “야당이 묵인하고 가는 것이 오히려 국민에 대한 더 큰 잘못”이라며 “확실한 잘못이 있다면 야당이 고쳐나가는 것이 정부와 국가를 위해서 또 박 당선인을 위해서 필요하다”고 반박했다.

박기춘 원내대표도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은 책임 있는 인사청문회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면서 “후보자 측과 새누리당은 밝힐 것은 밝히고 사과할 것은 사과해서 의혹을 미리 해소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김 후보자 측은 아들 병역,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서도 문제될 것이 없다는 주장을 반복하고 있는데 후보자가 스스로 직접 해명해야 한다”며 “이것은 빠를수록 좋다, 이동흡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타산지석으로 삼으라”고 주문했다.

박 원내대표는 박 당선인을 향해서도 “나홀로 집에서 수첩에 의존하는 인사가 아니라 시스템에 의해서 검증인사로 바꿔야 한다”며 “본인의 소명절차와 철저한 탐문조사를 통해서 도덕적 결격사유는 사전에 철저히 걸러진 인사가 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 민주통합당 박지원 전 원내대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