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김용준 청문회도 쉽지 않을 듯”
상태바
김성태 “김용준 청문회도 쉽지 않을 듯”
  • 이화경 기자
  • 승인 2013.01.29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종 의혹들 대한 적극적 해명 필요”...“이동흡, 자신사퇴만 남은 상황”
이동흡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여당 위원으로서 부적격 의견을 내 화제가 됐던 새누리당 김성태 의원이 김용준 총리 후보자에 대해서도 “청문회가 결코 쉽지는 않겠다는 판단이 든다”고 밝혀 주목된다.

김 의원은 29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아들 병역면제, 부동산 투기 등 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들이 제기되고 있는 점을 들어 이같이 말하고 “집권당 의원으로서 저는 김 후보자가 청문회 자리에서 적극적으로 적절한 해명을 해주기를 바라고 기대하는 마음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동흡 후보자 청문회 때도 저는 같은 생각이었지만 제기되는 의혹들에 대해 후보자가 청문회를 통해서 낱낱이 밝히고 명쾌하게 해명을 하면 되는 것”이라며 “그런 과정을 통해 새 정부의 첫 총리에 대한 신뢰가 더 굳고 단단해질 수 있다면 오히려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가장 수준 높은 도덕성, 국가원칙, 대쪽 같은 소신이 김 후보자의 트레이드 마크가 아니냐, 그게 사라져 버린다면 본인한테 남는 게 뭐가 있겠느냐”고 거듭 김 후보자에 적극적인 해명을 압박한 뒤 “여야 인사청문 위원들이 잘 준비해서 국민의 상식에 맞는 현명한 판단을 해주기를 기대할 뿐”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이 무산된 이동흡 후보자의 거취와 관련해 김 의원은 “이제 국회의장이 집권상정하지 않으면 국회에서는 할 도리가 없는 것”이라며 “자진사퇴 밖에는 남은 게 없는데 어떤 판단이 가장 합리적인 것인지 본인이 잘 알 것”이라고 조속한 결단을 촉구했다.

▲ 새누리당 김성태 의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