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안철수, 민주당 들어와 함께 혁신하는 게 최선”
상태바
박지원 “안철수, 민주당 들어와 함께 혁신하는 게 최선”
  • 이화경 기자
  • 승인 2013.02.06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당 창당하면 야권 분열로 비춰질 것”...“문재인 사퇴? 한 두 사람의 주장일 뿐”
민주당 박지원 전 원내대표는 6일 안철수 전 교수의 향후 정치활동과 관련해 “신당 창당보다는 민주당에 들어와 함께 혁신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주장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이날 YTN 라디오 <깁갑수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안 전 교수가 정치를 계속한다고 했기 때문에 어떠한 형태든 신당 창당설이 시작되리라고 예상은 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그러나 “현재 우리 민주당의 내부사정이나 국민의 생각을 보면 제가 안 전 교수라도 민주당으로 들어오고 싶지 않을 것”이라며 아직 민주당 내부 혁신이 부족한 상태임을 인정했다.

그는 “민주당이 보다 큰 성찰 속에서 혁신을 하고 내부 단결을 잘 하고 있으면 그 때 안 전 교수가 들어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만약 이런 민주당을 생각하지 않고 밖에서 새로운 신당을 창당하게 되면 국민들에게 야권 분열로 보이기 때문에 상당한 문제가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당내 일각에서 문재인 의원이 대선패배의 책임을 지고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요구하는 데 대해 박 전 원내대표는 “지금 한 두 사람이 그런 이야기를 하는 것인데 좀 더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는 “명진스님으로부터 깁스할 것은 깁스하고 수술할 것은 수술해서 완전하게 고쳐라, 그렇지 않으면 또 국민들로부터 버림받는다는 말씀을 들었다”며 “지금 우리가 진통을 겪고 있지만 어떤 졸속 결정보다는 신중한 결정을 해서 국민들에게 환골탈퇴한 민주당의 모습을 보이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민주당 박지원 전 원내대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