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이동흡 특정경비 사회환원? 부적격 변함 없다”
상태바
김성태 “이동흡 특정경비 사회환원? 부적격 변함 없다”
  • 이화경 기자
  • 승인 2013.02.08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결 강행은 새누리당에 엄청난 부담”...“황우여 입장 번복, 국민 대한 도리 아냐”
이동흡 헌법재판소장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집중적으로 문제가 제기됐던 특정업무경비 전액(3억원)을 사회에 환원할 용의가 있다며 자진사퇴 가능성을 일축한 가운데 인사청문위원이었던 새누리당 김성태 의원은 7일 “특정업무경비 사회환원과 적격성 여부는 별개의 문제”라며 부적격 입장을 고수했다.

김 의원은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과의 인터뷰에서 “이 후보자는 청문회에서 무조건 부인하기만 했지 속시원하게 국민들이 납득할 만한 해명을 내놓지 못했다, 본인이 받았던 특정업무경비를 사회에 환원한다고 해서 불거졌던 의혹을 깨끗이 덮을 수 있는 것은 아니”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어디 문제가 그것 뿐이었나, 저 같은 경우는 재판 성향에 관한 문제를 더 중요하게 다뤘다”며 “이렇게 본인의 거취 문제를 가지고 나라 전체를 어려움에 빠지게 한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 국민이 지켜보고 있는 만큼 지금이라도 현명하고 책임 있는 판단을 기대한다”고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당 지도부의 본회의 표결 추진에 대해선 “상당한 정치적 부담이 따르는 위험한 선택”이라고 반대했다.

김 의원은 “표결 강행 자체만으로도 부정적 여론이 상당히 거셀 텐데 만약에 본회의에서 부결된다면 새누리당은 엄청난 정치적 타격이 극심할 것”이라며 “황우여 대표 같은 경우 지난번에는 특정업무경비로 콩나물사면 안 되지 하고 부정적 입장을 내비친 분이 지금 와서 입장을 바꾸는 것은 집권당 대표로서 도리가 아니”라고 나무랐다.

그는 “지도부가 판단하는 것보다 훨씬 많은 우리 동료 의원들이 이 후보자 문제가 어떻게 처리되는 게 가장 합당한지 알고 있다”며 “국회의장도 어떤 역할을 해야 되는지 누구보다 잘 아는 사람이 국민들을 실망시키는 판단은 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직권상정 불가에 쐐기를 박았다.

▲ 새누리당 김성태 의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