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박원순-안철수 회동은 선거법 위반”
상태바
새누리당 “박원순-안철수 회동은 선거법 위반”
  • 이화경 기자
  • 승인 2013.03.18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선관위, 상응하는 조치 취해야”...“안철수, 현직 서울시장 이용한 건 구태”
새누리당 이상일 대변인은 18일 전날 박원순 시장과 안철수 노원병 예비후보의 회동을 놓고 “적절하지 않을뿐더러 선거법 위반 논란을 일으킬 소지가 충분하다”고 지적하며 중앙선관위를 향해 “선거법에 저촉되는지 여부에 대해 냉정하게 판단해 보라”고 요청했다.

이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선거를 앞두고 서울에서 출마하는 국회의원 예비후보와 서울시장이 만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이같이 말하고 특히 “박 시장은 선거 중립의 의무를 꼭 지켜야 하는 신분에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안 예비후보가 노원병 현안을 거론하자 박 시장은 ‘내가 시장이라 그곳 상황을 잘 안다’고 했다는데 이 발언만으로도 박 시장이 안 전 교수를 간접 지원하려는 것 아니냐는 오해를 사기에 충분하다”며 “사적인 친분관계가 깊다고 해서 특정 예비후보와 회동한 것은 관권선거 논란을 초래하는 경솔한 행동"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안 예비후보를 겨냥해서도 “자신의 처신이 ‘새 정치’와는 거리가 멀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는 걸 직시해야 한다”며 “결국 현직 서울시장을 선거에 이용하려는 듯한 속셈에서 언론이 주목하는 회동을 연출한 것이야말로 구태정치”라고 맹비난했다.

이 대변인은 “중앙선관위는 냉정하고 객관적인 잣대로 선거법 위반 여부를 판단해서 혐의가 있다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하고 “박 시장은 선거 개입 논란을 일으킬 수 있는 어떤 언행도 자제해야 할 것”이라고 다시 한 번 주문했다.

▲ 새누리당 이상일 대변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