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춘 “김병관, 미얀마 출국 은폐...장관은커녕 사법처리 대상”
상태바
박기춘 “김병관, 미얀마 출국 은폐...장관은커녕 사법처리 대상”
  • 이화경 기자
  • 승인 2013.03.20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MDC 미얀마 MOU 행사 사진 공개 "청문회 제출 출입국기록엔 ‘미상’으로 기재“
김병관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이명박 정부의 자원개발 특혜 의혹의 중심에 있었던 KMDC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나 또다시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김 후보자가 회사 관계자들과 미얀마 현지를 방문하는 등 KMDC와 특별한 관계에 있었으면서도 인사청문회에서 이를 고의로 은폐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민주당 박기춘 원내대표는 20일 비대위 회의에서 김 후보자가 KMDC 관련자들과 함께 미얀마 현지를 방문해서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박 원내대표는 “KMDC 대표 이영수가 주관한 미얀마 해상광구 탐사개발권 MOU 체결 당시의 기념식 사진이다, 이 방문 일정에는 당시 한나라당 소속 의원 세 분도 있다”며 “의원이 외교활동을 하는 데 있어서는 관례대로 여야의원이 함께 방문하도록 돼있는데 유독 이 행사에는 여당 의원만 세 분이 방문한 것이 흥미롭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어 “참으로 기막힌 사실은 김 후보자가 KMDC의 미얀마 개발권 MOU 체결 행사 참석차 출국한 사실을 지난 인사청문회에서 교묘하게 은폐했다는 것”이라며 “김 후보자가 청문회 자료로 제출한 10년간의 출입국기록 자료를 보면 유독 이 날짜의 행선국이 ‘미상’으로 기록돼 있다”고 설명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어 “이런 자료가 어디에 있나, 의심 가는 자료가 아닐 수 없고 명백한 허위자료로 밖에 볼 수 없다”며 “권력특혜 의혹이 있는 회사와 친분설이 청문회에서 문제가 될 것이 우려됐기 때문에 적극적인 은폐행위를 한 것”이라고 결론지었다.

그러면서 “주식 보유도 은폐하고 미얀마 출국사실도 고의은폐하고 해명도 거짓투성이로 이는 명백한 국회에서의 증언 및 감정에 관한 법률 위반행위가 아닐 수 없다”며 “김 후보자는 국방부 장관은 커녕 1년 이상의 징역형에 해당하는 사법처리 대상”이라고 못박았다.

박 원내대표는 “무기브로커 역할도 모자라 국민을 속이고 국회를 속인 사람에게 군과 나라의 안보를 맡길 정도로 대한민국이 허술한 나라가 아니”라며 “지금 즉시 사퇴하는 것만이 마지막 남은 명예를 지키고 연이은 인사파동으로 인해 곤경에 처해있는 박근혜 대통령을 위한 길”고 즉각적인 자진사퇴를 강력히 촉구했다.

▲ 민주당 박기춘 원내대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