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靑, 인사시스템 정비해야”
상태바
새누리당 “靑, 인사시스템 정비해야”
  • 이화경 기자
  • 승인 2013.03.22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무차관 성접대 연루보다 허술한 인사검증이 더 충격...靑 관계자들 문책해야”
새누리당 이상일 대변인은 22일 황철주 중기청장 내정자의 사퇴와 김학의 법무부 차관의 사표제출 그리고 김병관 국방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사퇴 등을 놓고 “청와대는 더 이상 인사 잡음이 생기지 않도록 보다 철저하고 체계적인 인사검증 시스템을 갖춰야 할 것”이라며 “장차관급 인사 과정에서 허술한 검증으로 국정운영에 큰 차질을 빚게 한 관계자들에 대해서는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정부와 청와대가 국민의 신뢰를 받으려면 무엇보다 고위직 인사에 흠결이 없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건설업자가 벌인 문란한 파티에 참석한 인사로 법무차관 이름이 오르내린다는 사실 자체만으로도 국민은 큰 충격을 받았을 것이다, 그러나 국민의 눈에 더욱 한심하게 비친 것은 청와대의 허술한 인사 검증”이라며 “본인이 부인하는 데 어쩔 도리가 없었다, 본인이 차관직을 고사했어야 했다는 등의 변명을 청와대가 하고 있는 것은 무능함만 부각시킬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당사자에게 주식백지신탁 문제를 제대로 설명하지 못한 바람에 중소기업청장 후보자직에서 물러난 황철주씨의 경우나 오늘 사퇴한 김병관 국방장관 후보자의 경우도 청와대의 인사검증에 구멍이 뚫려 있음을 보여주는 예”라고 청와대를 나무랐다.

이 대변인은 “청와대는 인사검증에 더 이상 구멍이 뚫리지 않도록 시스템을 정비해야 할 것”이라고 거듭 촉구하고 성접대 의혹에 대해선 “한 점의 의구심도 생기지 않도록 철저하게 수사하라”고 경찰에 주문했다.

▲ 새누리당 이상일 대변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