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줄사퇴 현상...여당으로서 자괴감 느껴”
상태바
새누리당 “줄사퇴 현상...여당으로서 자괴감 느껴”
  • 이화경 기자
  • 승인 2013.03.25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만수 사퇴에 “국민들, 새 정부에 실망했을 것”...:부실검증 靑 책임자 문책해야“
새누리당은 25일 거액의 탈세 의혹을 받아온 한만수 공정거래위원장 내정자가 사진사퇴한 데 대해 “여당으로서 당혹감과 자괴감을 금할 수 없다”며 “부실검증의 책임이 있는 청와대 관계자들을 문책하라”고 박근혜 대통령에 요구했다.

새누리당 이상일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고위 공직 후보자나 고위 공직자가 도덕적인 문제로 줄지어 사퇴했다는 소식을 접하는 국민은 큰 충격을 받았을 것이고 새 정부에 대해 많이 실망했을 것”이라며 “자고 일어나면 사퇴하는 이들이 줄줄이 늘어나는 것을 지켜봐야 하는 여당으로선 당혹감과 자괴감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도대체 인사 검증을 어떻게 했기에 이런 일이 잇따라 발생하는 것인지 청와대는 반성해야 할 것”이라며 “대통령의 인사에 자꾸 흠결이 생긴 데 대해 여당도 책임을 느끼면서 국민께 죄송하다는 사죄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청와대는 이번 줄사퇴 현상이 왜 일어났는지 철저히 점검해서 허술했거나 잘못된 것들을 즉각 시정하기 바란다”며 특히 “인사 검증 시스템을 강화하는 방안을 찾아야 할 뿐 아니라 부실검증의 책임이 있는 관계자들에 대해서는 문책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국정수행 능력이나 전문성 뿐 아니라 높은 도덕성도 갖춰야 한다는 것은 인사의 기본”이라며 “그것이 공직 후보자를 지명하기에 앞서 철저한 사전 검증이 필요한 이유”라고 강조했다.

▲ 새누리당 이상일 대변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