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길 “민주당에 계파 패권주의 없다는 건 거짓말”
상태바
김한길 “민주당에 계파 패권주의 없다는 건 거짓말”
  • 이화경 기자
  • 승인 2013.03.25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노 겨냥해 “계파가 정상적 정당민주주의 훼손시켜”...“안철수 지지자들 껴안아야”
민주당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김한길 의원은 25일 당의 친노그룹을 겨냥해 “우리 당에 계파 패권주의가 없다는 건 거짓말”이라며 “이익을 추구하는 계파는 우리 정치에 큰 폐해를 낳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지난해 총선 패배 이후에 반성하고 변화를 갖고 왔어야 했는데 오히려 주류가 여전히 대선까지 주도하는 이런 상황을 맞게 됐고 그래서 이번 패배가 너무나 가슴 아프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계파라는 걸 만들지도 않았고 계파에 속해 있지 않은 사람이다, 계파의 힘에 의지할 수 없는 사람인데 바로 그 점이 김한길의 힘”이라고 주장했다.

그리고는 “정당민주주의가 상당부분 왜곡돼 있는 지점에 계파와 패권이 있다, 이것을 극복해서 정상적인 정당민주주의를 실현하는 것이 혁신의 핵심”이라며 “이번이 좋은 기회다, 당의 얼굴이 바뀌는 것만으로도 민주당이 변화를 수용하고 있구나 하는 것을 국민들께 알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야권의 한 축으로 부상한 안철수 전 교수와의 관계 설정에 대해선 “안철수 개인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안철수에 기대하고 환호하는 유권자들을 우리가 껴안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안 전 교수의 지지자들을 분석해보면 대부분이 한때는 민주당을 지지했던 분들인데 민주당에게 실망하고 지금 안 전 교수에게 기대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하고 “안 전 교수 혼자만으로 새정치를 갖고 올 수 있다고 생각해선 안 된다, 안 전 교수도 궁극적으로는 입당하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우리 정치가 제대로 되게끔 하는 것이 새정치일텐데 정치를 혐오하고 조롱대상으로 삼는 많은 국민들, 그 편에 편승해서 우리 정치를 왜소화하고 폄훼하는 것에 안 전 교수가 동조한 것이 가장 중요한 패착”이라며 “정치를 깎아내리는 것이 아니고 제대로 만들기 위해서 뭔가 새정치의 모습을 제시했어야 안 전 교수가 제자리를 차지할 수 있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 24일 국회 정론관에서 5.4 전당대회 당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는 김한길 의원 ⓒ 민주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