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김한길, 주류-비주류 프레임 의도적 설정” 비난
상태바
이용섭 “김한길, 주류-비주류 프레임 의도적 설정” 비난
  • 이화경 기자
  • 승인 2013.03.27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노 책임론? 김한길도 대선 패배 책임 있다”...“노원병 무공천, 안타깝다”
민주당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이용섭 의원은 27일 경쟁상대인 김한길 의원이 대선 패배에 대한 주류(친노) 책임론을 앞세운 선거 전략을 펴고 있는 데 대해 “주류, 비주류 프레임을 의도적으로 설정해서 이득을 보려는 것은 옳지 않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이분들이 쓰는 범주류의 개념이 무엇인지도 모르겠고 김 의원이 대표가 되면 그분이 주류가 되는 것인데 이것을 마치 무슨 계파인 것처럼 얘기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누가 더 혁신을 잘할 것인지 누가 민주당을 강하게 만들 것인지 이런 미래 비전을 가지고 싸워야지 자꾸 주류다 비주류다, 김한길 대 비김한길 이렇게 말씀을 하는데 이런 얘기를 당에서 하는 분은 별로 안 계신다, 주로 김 의원이 혼자 하고 다니는 얘기”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또 “김 의원이 대선 책임론을 거론하는데 대선 책임론을 따지자면 김 의원의 책임도 매우 무겁다”며 “선거운동이 한창인 지난 11월 1일 최고위원직을 무책임하게 사퇴하면서 결국 지도부 공백을 가져왔다, 컨트롤타워가 없어서 대선패배의 결정적 요인이 된 것 아니냐”고 따지기도 했다.

이 의원은 “이달 말 대선평가위원회에서 결과가 나오면 거기에 맞게 책임을 질 사람은 져야 하겠지만 이번 5.4전당대회는 그야말로 공천권을 놓고 계파간의 싸움으로 비춰지면 민주당의 미래는 없다”며 “분열적 프레임은 결코 민주당 발전을 위해서 바람직하지 않다”고 거듭 김 의원에 경고했다.

한편 서울 노원병 무공천 결정에 대해 이 의원은 “60년 전통의 제1야당이 후보조차 내지 못하는 현실이 매우 안타깝다”고 불만을 표하고 “제가 당대표가 되면 더 이상 민주당은 선거 앞두고 연대나 단일화에 연연하는 허약한 체질에서 벗어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안철수 전 교수와는 정치개혁을 함께 이뤄가야 할 동반자적인 관계지만 현재로선 선의의 경쟁관계에 있다고 본다”며 “지금 민주당 내에 안 전 교수와 함께 신당을 만들거나 신당과 합당을 생각하는 분들이 계시는데 저는 결단코 반대”라고 말했다.

▲ 민주당 이용섭 의원(당대표 예비후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