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헌 “경제민주화 법안 6월 처리” VS 최경환 “속도 조절”
상태바
전병헌 “경제민주화 법안 6월 처리” VS 최경환 “속도 조절”
  • 이화경 기자
  • 승인 2013.05.16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공감대 형성됐다”...“경제적 부담 생각해야” 여야 새 원내대표 격돌 예고
새누리당과 민주당의 신임 원내대표들이 16일 경제민주화 법안처리 문제를 놓고 서로 확연한 입장차를 보이며 6월 국회를 앞둔 기싸움에 들어갔다.

민주당 전병헌 원내대표는 이날 "경제민주화 법안들을 반드시 6월 국회에서 처리하겠다“고 선언했다.

전 원내대표는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쇠는 달궈졌을 때 쳐야 되는 것 아니겠나, 이 법안들이 그 어느 때보다도 국민들에 대한 공감대가 높아져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 원내대표는 “오랫동안 우리 사회에 내재해있던 중소 영세자영업자들에 대한 대기업의 횡포가 문제가 돼있고 대기업의 일감몰아주기 등 부도덕한 경영문화에 대해서 바로잡자는 것이기 때문에 이번 기회에 확실하게 바로잡아주는 것이 정치권의 임무이고 국회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여당에서 제기하는 속도조절의 필요성에 대해 그는 “속도를 조절할 것이 따로 있지 국민들이 지금 당장 답답해하고 아파하고 있는데 병세가 무엇인지 드러났는데도 그것을 처방하지 않고 뒤로 미룬다는 이야기인지 알 수 없다”며 “국민들의 고통을 치유하는 데 속도를 조절하겠다는 것은 정치권이 너무 무책임하고 안일한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야당은 의석수가 부족하기 때문에 무엇을 해내기에는 참 어렵다”며 “야당의 부족함을 채워주는 것이 국민의 여론이다, 경제민주화에 대한 분명한 국민적 지지로 6월 국회에서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고 여론에 호소하기도 했다.

▲ 민주당 전병헌 원내대표

이날 같은 방송에 출연한 새누리당 최경환 원내대표는 “법을 만들 때는 법적 안정성이나 또 현실에 적용했을 때 부작용이 없는지 다 검토를 해가면서 해야 한다”며 기존의 속도조절론을 재확인했다.

최 원내대표는 “지난 대선에 공약한 부분에 대해서는 당연히 실천을 해야 하지만 구체적인 법안 내용과 관련해서는 여야간에 조율할 부분이 있지 않겠느냐”며 “충분히 여야 간에 견해를 조정하고 또 실제로 집행해야 될 정부 얘기도 들어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야당에서는 범주를 훨씬 넘는 생각의 개념을 가지고 있는 사실이다, 그래서 야당이 요구하는 것을 한꺼번에 수용할 경우에 과연 경제적인 부작용이 없겠는지 집권여당으로서 걱정하는 건 당연하다”고 밝혀 6월 국회에서의 격돌을 예고했다.

▲ 새누리당 최경환 원내대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