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일본의 과거사 부정은 제 살 깎아먹기”
상태바
새누리당 “일본의 과거사 부정은 제 살 깎아먹기”
  • 이화경 기자
  • 승인 2013.05.22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사회도 곱지 않은 시선 보내”...“망언 이어지는 한 한일 우호관계는 요원”
새누리당 민현주 대변인은 21일 일본 유신회 하시모토 대표를 비롯한 일본 고위정치인의 잇단 망언에 대해 “제 살 깎아먹기나 다름없다”고 꼬집었다.

‘위안부는 필요했다’, ‘주일미군이 매춘을 좀 더 활용할 필요가 있다’는 등 연일 망언을 쏟아놓고 있는 하시모토 대표가 전날에는 “베트남전에서 한국군도 전쟁터의 성 문제로 여성을 이용했다”고 발언한 가운데 민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일본이 과거사의 잘못을 부정하는 것은 국제사회 역시 일본의 역사 왜곡 책동에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낼 게 자명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민 대변인은 “일본 정치인들이 지난 역사의 과오에 대한 반성을 하기는커녕 그릇된 역사 인식을 바탕으로 망언을 이어가고 있으니 개탄스럽다”며 “일본 당국은 이제라도 진심어린 사과와 반성을 해야 마땅하다”고 촉구했다.

민 대변인은 그러면서 “일본이 역사를 왜곡하는 망언을 계속하는 한 한일간의 선린우호 관계는 요원하다”고 경고했다.

▲ 새누리당 민현주 대변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