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 “중대선거구제 도입해 야권 분열 막자” 안철수에 제안
상태바
김영환 “중대선거구제 도입해 야권 분열 막자” 안철수에 제안
  • 이화경 기자
  • 승인 2013.05.28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구 개편 없인 양당 구도 무너뜨리기 힘들어”...“민생 전문가들 발굴하겠다”
민주당 인재영입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영환 의원은 27일 무소속 안철수 의원의 신당 창당을 염두에 둔 듯 “결국 중대선거구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SBS 라디오 <서두원의 시사초첨>과의 인터뷰에서 “중대선거구제도로 선거구를 개편하지 않고는 지금과 같은 양당제를 무너뜨리고 제3 신당이 출현해서 괄목할 만한 정치세력이 되기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안철수의 실험은 상당히 유의미하고 우리(야권)의 자산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러나 이것이 결국은 야권 분열로 나타나기 때문에 어떻게 해결해야 할 것인가 하는 문제가 안철수 진영과 민주당 양쪽에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당장은 안 의원 측과의 인재영입 경쟁이 불가피한 가운데 김 의원은 “조건이 다르기 때문에 우리는 우리 식대로 전혀 새로운 방식으로 인재를 구할 생각에 있다”며 “현재 피 말리는 경쟁이라는 하나의 보약을 우리가 갖게 되었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안철수에 대해 길게 이야기할 필요가 없고 민주당의 쇄신과 변화에 박차를 가하면 된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인재영입 방안과 관련해선 “명망가 중심으로 또 이벤트나 이미지 중심으로 사람을 뽑아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민생밀착형이면서 새로운 시대가 요구하는 전문가 집단 쪽에 초점을 맞추어서 새로운 인물을 찾겠다”고 말했다.

▲ 민주당 김영환 의원(인재영입위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