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亞 국가들, 망언하는 일본 정치인 입국금지해야”
상태바
윤상현 “亞 국가들, 망언하는 일본 정치인 입국금지해야”
  • 이화경 기자
  • 승인 2013.05.28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에 실질적인 압박 가해져야”...“美 의원들에 ‘망언 규탄’ 협조 서한 보냈다”
새누리당 윤상현 원내수석부대표는 28일 역사를 부정하는 일본 정치인들의 잇단 망언과 관련해 “아시아 국가들이 공동으로 이들에 대한 입국금지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부대표는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고 “그렇게 하면 크게 발목을 잡는 일이 될 것이다, 그 정도까지 실질적인 조치를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부대표는 또한 “지난 2007년에 미국 하원에서 일본군 성노예 문제에 대한서 결의안이 나왔었다”며 “지금 미국 의원들이 또 만들고 있는데 보다 진전되고 강력한 결의안이 나올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미국 상하원 의원들에게 일본 정치인들의 망언을 규탄하는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는 윤 부대표는 “일본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이 미국”이라며 미국의 움직임은 “일본에 분명히 영향이 있다”고 주장했다.

윤 부대표는 미국을 비롯한 11개국이 참여하고 있는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 “일본이 엄청나게 참여하고 싶어한다”면서 “TTP 일본 참여에 대한 논의도 재고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이런 식의 역사인식과 배타적인 태도를 가지고 어떻게 환태평양 아시아 국가들하고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참여할 수 있겠느냐”며 “일본이 각 국가들과 접촉해서 일대일로 동의를 받아냈는데 원래 전원합의가 되어야 하는 만큼 각 국가들이 일본의 참여를 다시 재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 새누리당 윤상현 원내수석부대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