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태 “일본 상품 불매운동 벌이자”
상태바
조경태 “일본 상품 불매운동 벌이자”
  • 이화경 기자
  • 승인 2013.05.29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 망언에 분노만 해선 부족해”...“주일 한국대사 소환 등 모든 대화 중단해야”
민주당 조경태 최고위원은 29일 일본 극우 정치인들의 잇단 망언과 관련해 “범국민적인 일본 상품 불매운동을 벌이자”고 제안했다.

조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본 정치인들의 망언에 우리가 분노만 하고 있을 때가 아니라 강경한 대응이 필요하다, 도발을 하게 되면 그에 응분한 대가를 치러야 한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최고위원은 위안부 제도가 전시 중에는 합법적이었다는 이나다 도모미 행정개혁상의 발언을 들어 “일본의 우익 정치가들이 마치 원조 국제인신매매단 같은 인상을 주고 있다”며 “파렴치한 행동이고, 동아시아의 평화에 상당한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그러면서 “먼저 주일 한국대사를 즉각 소환해야 한다, 일본과의 모든 대화를 중단하자”며 “위안부 할머니들을 피눈물 흘리게 하는 일본의 만행에 대해서 절대 타협해서는 아니고 반드시 응징하겠다는 민족 자존 차원의 분명한 신호를 보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 민주당 조경태 최고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