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환 “남북대화 재개, 박근혜 정부의 일관된 대북정책 덕분”
상태바
최경환 “남북대화 재개, 박근혜 정부의 일관된 대북정책 덕분”
  • 이화경 기자
  • 승인 2013.06.07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반도신뢰프로세스 본격 작동되는 계기 되길”...“北, 진정성 갖고 임해야”
새누리당 최경환 원내대표는 7일 남북 당국간 대화 재개에 대해 “박근혜 정부가 여러 가지 외적 요인에도 불구하고 흔들림 없이 원칙과 일관성에 기반 한 대북정책을 펼친 결과”라고 주장했다.

최 원내대표는 이날 주요당직자회의에서 “북한이 남북대화를 제의하고 우리 정부가 이를 수용하기로 한 것은 매우 환영할 만한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 원내대표는 “이번 회담을 계기로 박근혜 정부의 한반도신뢰프로세스가 본격 작동되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며 “서울에서 장관급 회담을 하자는 우리 정부 제안을 북한이 받아들여서 회담이 개최된다면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 뿐 아니라 한반도 긴장 완화에 도움이 되는 중대한 성과를 내는 회담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새누리당은 이와 동시에 북한의 의도에 대한 경계심도 드러냈다. 김기현 정책위의장은 “이번 북한의 대화 제의가 탈북 청소년의 강제 북송에 따른 국제적 비난이나, 또 미중 정상회담에 따른 정치적 부담, 이런 것들을 일시적으로 탈피하기 위한 임기응변적 수단이 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있다”며 “남북관계의 개선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신뢰가 중요하다, 신뢰가 깨지지 않도록 북한이 진정성을 가지고 회담에 임하는 것이 문제 해결의 첫 단추”라고 강조했다.

▲ 7일 주요당직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최경환 원내대표 ⓒ 새누리당 누리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