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사이버 금융해킹 피해 상상 초월" …사이버 금융보안 정책세미나

국회의원 하태경, 한국정책개발연구원 공동 주최 정책세미나 국회서 열려 정호성 기자l승인2013.07.16 18:53l수정2013.07.19 10: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이민 
▲ ⓒ 이민
  ⓒ 이민 
▲ ⓒ 이민
“대한민국 사이버 금융보안 현황과 발전방향” 주제의 정책세미나가 지난 15일 오후 국회에서 하태경 의원과 한국정책개발연구원(원장 임성근)이 공동 주최하고 금융보안포럼, KAIST 정보보호대학원이 공동주관하여 열렸다.

이날 세미나는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김명철 KAIST정보보호대학원장의 축사 및 한국정책개발연구원 임성근 원장의 환영사가 이어졌으며 학계, 정부기관, 금융계, 기업관계자 등이 참석하여 열띤 분위기 속에서 진행되었다.

하 의원은 개회사를 통해 “최근 사이버 테러는 핵무기와 함께 최대의 전쟁위협 무기로 자리 잡고 있다”면서 “특히 북한에 의해서 자행되고 있는 사이버 공격과 테러 등 국가 안보에 관하여 정치권에서 하나된 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있어 자괴감이 들지만 이 같은 세미나 등을 통해 국민적 경각심을 갖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임 원장은 환영사에서 “최근 농협 등 금융기관의 전산망 마비, 해킹의 예에서 보듯이 금융권 사이버 해킹범죄가 우리의 재산을 직·간접적으로 위협하고 있는 실정이다”면서 “사이버 금융보안의 정책적 대안과 실천적 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이번 세미나를 개최하였다”고 말했다.

임 원장은 “특히 금융에 있어 해킹으로 인한 전산망마비와 고객정보유출은 제2, 제3의 범죄로 악용될 소지가 높을 뿐 아니라 자료복구나 장비 재구입 비용까지 감안하면 실제 피해액은 상상을 초월하는 수준에 이를 것이다”고 밝힌 뒤 “사이버 금융보안의 대책마련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시급한 과제라는 사회적 인식이 더해지면서 각계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심층적인 분석과 향후 대책을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하게 되었다” 고 행사 취지를 설명하였다.

주제발표에서 송현 금융감독원 IT감독국장은 금융IT일반 업무에서 금융전산 보안 컨트롤타워 역할강화, 금융권 공동 백업전용센터 구축, 전산센터 물리적 망분리 의무화(2014년까지), 보안규정 위반 시 외부 제재근거 마련, 일정규모이상 금융회사 인증 의무화 등 금융보안의 향후 정부정책 방향의 큰 틀을 제시하여 주목을 끌었다.

전상훈 KAIST 선임연구원은 금융정보 탈취용 악성코드 기법과 관찰에 대한 전문 분석보고서 공개와 모든 내용이 모든 유포된 국내 악성코드에 대한 분석내용을 공개하였다.

심재승 트루컷시큐리티 대표는 ´사용자입력행위기반 기술´의 이론적 배경을 설명하고 악성코드 감염 및 파밍 공격차단에 대한 시연을 직접 보여 참가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주대준 KAIST 정보보호대학원 교수가 좌장을 맡아 진행된 세미나에서 성재모 금융보안연구원 정보보안본부장을 비롯한 강용석 인포섹 솔루션 SI사업본부장, 이남일 코닉글로리 부사장, 권창훈 세이퍼존 대표이사, 유기일 개인영상정보보호포럼 이사, 심재승 트루컷시큐리티 대표이사, 임채호 KAIST 정보보호대학원 교수, 전상훈 KAIST 선임연구원 순으로 발표를 하였다.

임 원장은 폐회사에서 “ 오늘 이 세미나가 대한민국을 사이버 해킹으로부터 보다 안전하게 보호하고 국민들의 재산권이 지켜지는 소중한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호성 기자  0070016@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호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주소: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778호)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발행·편집인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9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