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강제연행 일본기업에 손해배상 사죄 요구 집단소송 검토
상태바
중국, 강제연행 일본기업에 손해배상 사죄 요구 집단소송 검토
  • 정순애 기자
  • 승인 2014.01.16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일전쟁 당시 중국 피해자와 유족들이 일본을 상대로 손해 배상과 사죄를 요구하는 집단 소송에 나설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다.

16일 교도통신 등은 중일 전쟁당시 일본 기업에 강제 징용 당한 중국인 피해자와 유족들이 일본 기업을 상대로 대규모 집단 소해배상 소송과 사죄를 요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이들은 강제징용 인정과 사과, 모든 피해자에 대한 배상, 일본 내 위령비와 기념비 건립 등을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오는 3월 중국의 전국인민대표대회까지 일본의 해당 기업인 미쓰비시마테리알 등 20여 곳을 상대로 집단소송을 제기 여부를 결정할 방침인으로 알려졌다.

또 집단소송은 중국 중화전국변호사협회 소속 변호사들이 직접 법적 대리인으로 나설 예정이며 중국사회과학원, 베이징대 연구자들도 참여할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일본 아베 신조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참배가 이번 중국의 집단소송 움직임의 계기가 된 것으로 풀이된다.

일본 외무성 보고서 등에 따르면 중일전쟁 동안 미쓰비시 등에 강제연행된 중국인은 약 3700명에 이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