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미국서 위안부 법안 통과 환영한다"
상태바
정치권 "미국서 위안부 법안 통과 환영한다"
  • 정순애 기자
  • 승인 2014.01.17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정치권은 미국 상하원에서 일본 정부에게 위안부 결의안을 지킬 것을 요구하는 법안을 통과시킨 것에 대해 환영하는 분위기다.

17일 새누리당 김기현 정책위의장은 주요당직자 회의에서 "미국 하원이 일본에 위안부 사과를 요구하는 법안을 통과시켜 가결됐다"며 "미국 국무부 장관이 위안부 강제 동원에 대한 일본 정부의 시인 및 사과를 요구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으로 위안부 문제가 미국연방 법률에 정식으로 포함되게 됐다는 사실을 크게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은 최근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참배를 비롯한 과도한 우경화 망령 부활과 과거사 왜곡에 대한 준엄한 경고등이 전세계적으로 켜지고 있음을 분명히 인식해야 할 것"이라며 "과거사에 대한 사과는커녕 국제사회를 공분케 하는 망언과 망동을 일삼는 일본의 만행은 즉각 중단돼야 마땅하며 국제사회에서 더 이상 망신을 당하기 전에 역사 앞에 지은 죄를 참회하면서 위안부 할머니들께 진심어린 사죄와 그에 합당한 법적,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박광온 대변인도 논평에서 "군 위안부에 대해 일본의 사과를 촉구하는 정식법안이 미국 하원에 이어 상원에서도 통과된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다"며 "환영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