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안중근 의사 기념관 개관에 일본 ´유감´
상태바
중국 안중근 의사 기념관 개관에 일본 ´유감´
  • 정순애 기자
  • 승인 2014.01.20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정부는 중국 하얼빈에 안중근 의사 기념관 개관과 관련 "안중근은 테러리스트"며 한국과 중국에 유감을 표했다.

20일 일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정례브리핑을 통해 "안중근은 일본 초대 총리 살해후 사형 선고를 받은 테러리스트로 간주한다"며 "일본의 입장과 우려를 한국과 중국에 전달해 왔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구세기에 일어난 사건에 대한 일방적 평가를 토대로 한국과 중국이 연대한 국제적 움직임은 평화 등에 도움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지난 1909년 10월 26일 일본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 장소인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 역내에 지난 19일 개관한 안중근 의사 기념관은 박근혜 대통령과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의 정상회담의 후속조치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