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리조트 붕괴 한 달…상처는 아물지 않았다
상태바
경주 리조트 붕괴 한 달…상처는 아물지 않았다
  • 뉴스캔기획
  • 승인 2014.03.22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 마우나오션 리조트 붕괴사고가 발생 한달여가 지났지만 여전히 피해자들의 상처는 아물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Y에 따르면 장연우 학생은 체육관 붕괴때 극적으로 구조되기는 했지만 사고 이후 한달째 엄청난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 울산대병원에서 8차례 수술을 받은 후 서울의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아직 몇 차례나 더 수술을 받아야할 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이밖에도 7명이 아직 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고 있으며 다른 학생들도 사고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다.

자세한 뉴스는 링크 참조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422&aid=000005375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