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tv뉴스라인]"문화재수리업 등록기준 개선 방안은..."
상태바
[snstv뉴스라인]"문화재수리업 등록기준 개선 방안은..."
  • 정순애 기자
  • 승인 2014.07.03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문화재]문화재 수리 제도 개선을 위한 공청회 개최
안녕하십니까
뉴스캔 snstv 뉴스라인 정순애 기자입니다

화제나 사고 등으로 잃어버릴 뻔했던 문화재를 복원하거나 수리하는 것은 남다른 의미가 있습니다.
그런데 문화재 수리체계에는 전면적 개편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제기됐습니다.
이에 따라 ‘문화재 수리 혁신대책’ 중 주요 과제에 대한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가 마련될 예정입니다.
문화재청에서는 오는 4일 오전 10시 서울 국립고궁박물관 강당에서 문화재 수리 제도 개선을 위한 공청회를 개최합니다.
뉴스캔 snstv 초대석에서는 문화재청 김상규 사무관을 만나 공청회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보겠습니다. 안녕하십니까?

[인터뷰]
Q.우선 이번 공청회를 어떤 계기로 마련하게 됐습니까.
"최근 숭례문 부실복구 논란이라던지 기술자 자격문제등 문화재 수리재개측에 많은 문제점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우리측에서는 문화재 수리재개의 전면적인 개편 필요성이 들어서 문화재 수리혁신대책을 마련하고 주요 가제에 대해서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이번 공청회를 마련하였습니다"

Q.이번 공청회에서는 주로 어떤 내용들이 발표하게 될 예정인가요.
"이번 공청회에서는 문화재 수리업 등록기준개선방안,문화재 수리의무감리확대와 책임감리제도 도입,그리고 문화재 수리자격제도 개선등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Q.이번 공청회에서 발표하게 되는 내용 중 중요한 부분은 어떤 부분이 있을까요.
"문화재수리업 등록기준 개선 방안에는 현행법상 문화재 수리업의 기술능력보유요건이 강화되어서 자격대여가 좀 만연돼 있는 여건입니다. 자격대여를 방지하기 위해 기술능력이라든지 자본금이라던지 등록여건완화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고 문화재수리 업무조정강화에 대해 발표가 있을 예정입니다. 문화재 수리의무감리확대와 책임감리제도 도입에 대해서는 현행 의무감리대상은 5억원 이상이고 주변정비가 7억원 이상인데 의무감리를 통해서 문화재수리품질확보를 위해서는 지정문화재는 3억원이상 재정정비는 5억원이상으로 확대되어야 한다는 의견이 있습니다. 감리기능도 현재는 시공감리 위주로 되어있는데 책임감리 기능도 필요하지않나 그런 의견이 있습니다 그런 내용을 발표할꺼 같습니다"

Q.이번 공청회 결과는 어떻게 반영됩니까.
"이번 공청회를 통해서 면밀히 검토해서 문화재수리 등에 관한 법률을 개정해서 공청회 내용을 반영할 계획입니다"

네 말씀 잘 들었습니다. 공청회 잘 마쳐서 꼭 필요한 대책이 마련되서 적용되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이상 뉴스캔 snstv 뉴스라인 정순애 기자입니다.
이것으로 뉴스캔 snstv 뉴스라인을 마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