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궐과의 새로운 만남, 궁중문화축전 개막
상태바
궁궐과의 새로운 만남, 궁중문화축전 개막
  • 김소리 기자
  • 승인 2014.09.02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20.~28, 4대 궁과 종묘 등 / 9.19. 오후 8시 전야제 개최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은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직무대리 이원준) 주관으로 국민이 함께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궁중문화 축제의 장, ‘2014년 궁중문화축전 시범사업’을 오는 20일부터 28일까지 9일간 4대 궁과 종묘, 한양도성, 광화문 광장에서 개최한다.

올해 시범사업으로 개최되는 ‘궁중문화축전’은 조선 시대 최고의 건축기술과 예술이 집대성된 아름다운 궁궐과 궁중문화를 활용하여 문화유산 대표 축전을 개발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이번 궁중문화축전은 ‘오늘, 궁을 만나다’라는 슬로건 아래 궁궐의 유․무형유산이 오늘의 첨단 기술, 시대정신과 결합하여 새로운 궁궐 문화를 선보이는 행사이다.

이번 궁중문화축전은 각 궁궐의 특성에 따라 궁궐별 주제를 정하고, 행사를 특색화하였다. 궁궐별 행사를 살펴보면 ▲ 경복궁에서는 ‘궁중의례를 만나다’를 주제로, 광화문 전통놀음과 중요무형문화재 공개행사가 ▲ 창덕궁에서는 ‘궁궐 속 자연을 만나다’를 주제로, 자연 속 예술행사 ‘비밀의 소리’와 ‘후원에서 한 권의 책’ 행사가 ▲ 창경궁에서는 ‘궁중의 일상을 만나다’를 주제로, 궁궐 풍경을 음악으로 표현하는 ‘춘당지 소리풍경’과 조선 시대 궁궐 안 사람들의 일상을 엿보는 ‘궁궐의 일상을 걷다’ 등이 진행된다. 아울러 ▲ 덕수궁에서는 ‘궁궐 속 연희를 만나다’란 주제에 맞춰 ‘궁중연회’와 ‘덕수궁 풍류’가 펼쳐지고, 조선 제22대 정조대왕의 화성행차를 그린 ´의궤-8일간의 축제´ 영화가 야외 상영되며 ▲ 종묘에서는 ‘왕실, 제례를 만나다’를 주제로, 처음으로 야간에 종묘를 개방하여 ‘종묘제례악 야간 공연’이 개최된다.
주 행사장인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는 축전을 찾은 관람객들을 위한 상설전시관과 야간공연이 축전 기간 중 매일 운영된다. 상설전시관에서는 3D(3차원) 의궤와 정보통신기술(IT)을 활용한 ▲ ‘가상현실 경복궁’ ▲ 로봇이 시연하는 종묘제례 ▲ 전시관 내부에서 체험하는 ‘광화문 미디어파사드’ ▲ ‘비밀의 소리’ 등 디지털 체험․전시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아울러 관람객들이 좀 더 쉽게 축전을 즐길 수 있도록 광장에 종합안내데스크를 설치하여 축전 기간 중 궁궐별 행사와 참가 방법 등을 안내한다.
※ 미디어파사드: 건축물 외벽을 가리키는 '파사드(Facade)'와 '미디어(Media)'의 합성어로, 건축물을 스크린으로 활용해 미디어 영상을 보여주는 기법

또 광화문과 주변 담장에 영상작품을 시연하는 광화문 미디어파사드가 축전 기간 중 매일 오후 8시부터 운영된다. 축전 기간 중 주말에는 문화해설사와 함께 도성을 탐방하고, 공연을 관람하는 ‘한양 도성 탐방’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Application)으로 즐기던 궁궐 주요 장소별 과제 수행 프로그램 ‘궁궐 속 보물찾기’가 가족 관람객을 대상으로 경복궁(22일)과 덕수궁(23일)에서 개최된다.

아울러 오는 19일 오후 8시에는 궁중문화축전에 대한 소개와 축하공연, 광화문 미디어파사드 상영, 공연단과 시민이 함께 하는 ‘판굿’ 한마당으로 이어지는 축전 전야제가 가을밤 광화문 광장에 신명나게 펼쳐져 궁중문화축전의 시작을 알린다. 이어 20일부터는 본격적으로 축전이 개막되어 기존에 다소 분산 시행되던 궁궐별 다양한 행사가 축전 기간 중 일시에 개최된다. 아울러 현대 예술과 연계한 미디어 퍼포먼스와 음향 예술, 궁궐 속 설치 예술 등을 신규 프로그램으로 선보여 관람객에게 한번에 다양한 프로그램을 보고 즐길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에 시행되는 궁중문화축전의 일자별, 장소별 행사에 대한 더욱 자세한 사항은 궁중문화축전 누리집(www.royalculturefestival.org / 9월 2일 공개)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화재청은 이번에 첫선을 보이는 궁중문화축전이 시범사업을 통하여 앞으로 국민과 함께하는 문화유산 대표 축제로 발돋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