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네이버, 아시아스토리 백과사전 서비스
상태바
문체부-네이버, 아시아스토리 백과사전 서비스
  • 노수빈 기자
  • 승인 2014.12.19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는 네이버와 공동으로 ´아시아 스토리 백과사전´을 구축해 ´네이버 지식백과´ 코너를 통해 공개한다고 11일 밝혔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아시아 스토리 백과사전이라구요. 어떤 기획이죠.

문체부 산하 아시아문화중심도시추진단(아문단·단장 김성일)과 네이버가 공동 기획한 ´아시아 스토리 백과사전´은 아시아에 널리 퍼진 신화와 민담, 영웅 이야기를 대중화하고 창작자들에게 영감을 불어넣기 위한 취지입니다.

- 어떤 내용으로 구성되나요.

아시아 전역에 흩어져 있는 2천여개의 이야기를 조사·발굴·수집하고 종합적으로 검토해 문화적 중요성과 콘텐츠 활용도가 높다고 여겨지는 ´아시아 200대 스토리´를 꼽아 순차적으로 소개합니다. 키르기스스탄의 ´마나스´, 타지키스탄의 ´구르굴리´, 몽골의 ´게세르´ 등 올해말까지 30개 이야기를 우선 소개합니다.

- 준비과정에 특이점이 있었을텐데요.

추진단은 그간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의 전시회 프로그램 등 준비 과정에서 아시아의 이야기와 암각화, 전통 음악과 춤 등을 조사·수집해왔습니다. 이야기의 편집은 수집 단계부터 참여한 ´백 개의 아시아´ 저자 김남일씨, 방현석 중앙대 문예창작학과 교수가 맡았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