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대표´중소기업 소상공인 특위 1차 회의´에 참석
상태바
김무성 대표´중소기업 소상공인 특위 1차 회의´에 참석
  • 김재협 기자
  • 승인 2014.12.19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최고위원은 2014. 12. 16(화) 14:30,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 소상공인 특위 1차 회의´에 참석해 내년도 경제 상황도 밝지만은 않기 때문에 기업들이 자신감을 갖고 활동할 수 있도록 경제법안 입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주요 내용에 대해 정성일 상근부대변인은 어떤 게 전했나요?

=. 정 상근부대변인은 "경제 회복의 출발점은 바로 ‘중소기업’이다. 특히, 소상공인은 전체 종사자의 38.1%인 568만명이 종사하고, 전체 사업체 335만개의 87%인 292만개를 차지하고 있다. 도, 소매업(83.6만개, 28.5%)과 음식·숙박업(59.8만개, 21%) 등 국민생활과 밀접한 업종으로 구성되어 있어 민생경제의 근간이라 할 수 있다." 라고 말했습니다.

-. 미국과 비교해 다른 이야기도 하셨다죠?

=.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 대해 "하지만, 우리 소상공인들은 여전히 많은 어려움들을 겪고 있다. 실제 인구 천명당 업체 수를 비교했을 때, 음식점업은 미국의 18배, 미용업은 미국의 11.5배 수준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준비 되지 않은 창업에 따른 과당경쟁으로 매출이 감소하고, 월 평균 영업이익이 100만원도 되지 않는 소상공인들이 1/3에 달하고 있다."고 덧붙여 말했습니다.


이날 회의에는 이정현 최고위원을 비롯해 이군현 사무총장, 김학용 대표최고위원 비서실장, 이현재·박대동·류성걸·이현재·박대동·최봉홍·신경림·민병주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