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소셜미디어, 가족간 소통 방해할 수도 있다"
상태바
교황 "소셜미디어, 가족간 소통 방해할 수도 있다"
  • 노수빈 기자
  • 승인 2015.01.26 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스마트폰과 소셜 미디어가 가족 간 소통을 방해하는 것을 경계하며 다른 사람과 직접 대화하는 방법을 다시 배울 것을 촉구했다고 영국 인디펜던트가 24일(현지시간) 전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교황의 말씀이 또한번 화제가 되고있군요.

교황은 전날 공개한 제49차 가톨릭 홍보주일 담화문에서 "오늘날 우리는 단순히 정보를 생산하고 소비하는 것뿐 아니라 어떻게 다른 사람과 이야기하는지를 다시 배워야 하는 중대한 시험대에 올랐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교황은 "오늘날 특히 젊은이들의 삶에 중요한 일부가 된 (스마트폰, 소셜 미디어 등) 모던 미디어는 가족 간의, 또 가족 안에서의 소통을 돕기도 하지만 동시에 방해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 특히 강조한 내용이 있을텐데요.

특히 교황은 미디어가 만남과 경청을 피하게끔 하고 휴식과 침묵의 시간을 방해하는 측면을 언급하면서 전임 베네딕토 16세의 "침묵이 없이는 내용이 풍부한 말은 존재할 수 없다. 침묵은 소통의 필수적인 요소"란 언급을 소개했습니다.

- 소통이 중심이군요.

네,교황은 모든 소통의 원형은 가족 안에 있다며 가정에서 경청하는 법과 공손하게 말하는 법, 그리고 타인의 의견을 깎아내리지 않으며 자신의 의견을 표현하는 법을 배운 아이들이 추후 사회 화합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교황은 "완벽한 가족은 존재하지 않는다"며 "우리는 불완전함이나 결함, 갈등을 두려워할 게 아니라 이런 것들을 어떻게 건설적으로 다룰 수 있을지를 깨달아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