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CAN SNStv] 신분상승 어렵다…빈곤탈출률 8년새 최저
상태바
[NEWSCAN SNStv] 신분상승 어렵다…빈곤탈출률 8년새 최저
  • 이태형 편성담당기자
  • 승인 2015.01.28 2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소득층에서 빈곤을 벗어나 중산층 이상으로 ´신분 상승´하기가 갈수록 어려워지는 것으로 나타으며, 특히 저소득층에서 ´고소득층´으로 ´대박´을 터뜨리는 경우는 극히 드물었습니다.

보건사회연구원(보사연)은 27일 작년 실시된 9차년도 한국복지패널 조사(조사 대상 가구 7천48가구) 결과를 담은 ´2014년 한국복지패널 기초분석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전 조사(8차년도 조사)에서 저소득층이었던 사람 중 중산층 혹은 고소득층으로 이동한 사람의 비중, 즉 빈곤탈출률은 22.6%로 역대 최저를 기록했으며, 저소득층 4.5명 중 1명만 빈곤 상태에서 ´탈출´하는 셈으로 나타났습니다.

빈곤탈출률은 1차년도와 2차년도 사이 조사에서 32.4%를 기록했지만. 이후 점점 낮아져 8년 사이 10% 포인트 가까이 떨어졋습니다.

저소득층 중에서는 22.3%가 중산층으로 이동했지만, 이 역시 지난 8년간의 조사에서 가장 낮은 수치였습니다.

또 중산층을 거치지 않고 곧바로 고소득층으로 신분이 ´수직 상승´하는 경우는 0.3%에 그쳤는데, 이는 8년 전 2.5%에 비하면 8분의 1 수준으로 낮아진 것입니다.

저소득층은 경상소득을 기준으로 중위소득(모든 가구를 소득 순서대로 줄을 세웠을 때 정확히 중간에 위치한 가구)의 소득의 50% 이하에 해당하는 가구를 말합니다. 또 중위소득의 50~150%는 중산층, 150%를 넘는 경우는 고소득층으로 분류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