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CAN SNStv] 朴대통령 관련 허위 보도 인터넷신문 편집인 유죄
상태바
[NEWSCAN SNStv] 朴대통령 관련 허위 보도 인터넷신문 편집인 유죄
  • 이태형 기자
  • 승인 2015.01.29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2년 대선을 앞두고 박근혜 대통령과 동생 지만씨에 대한 허위사실을 보도한 혐의로 기소된 인터넷 신문 ´서울의 소리´ 편집인 백은종씨가 벌금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이범균 부장판사)는 28일 공직선거법 위반과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백씨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백씨는 최소한의 사실확인조차 하지 않고 근거 없이 허위 사실을 수차례 불특정 다수에게 유포해 피해자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대통령 선거 시기에 유권자의 선택을 방해하고 선거의 공정성을 침해하기도 한 만큼 죄책이 무겁다"고 밝혔습니다.

백씨는 ´5촌조카 살인사건´ 의혹을 제기했던 인터넷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나꼼수)´의 패널 주진우 시사인 기자 등과 함께 2013년 구속영장이 청구됐지만, 혼자만 영장이 발부돼 구속기소됐습니다. 

주 기자 등은 지난 16일 항소심에서도 무죄를 선고받은 바 있습니다. 그러나 백씨는 2008년 5∼6월 ´MB탄핵 범국민운동본부´ 대표로 집회를 주최하면서 신고장소를 벗어나 시위를 하는 등 수십 차례 불법 시위를 한 혐의로도 기소됐고, 이 날 이 혐의에 대해서는 징역 1년6월에 집행유예 2년을 별개로 선고받았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