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대파 허위고발 사주한 택시회사 노조위원장
상태바
반대파 허위고발 사주한 택시회사 노조위원장
  • 김재협 기자
  • 승인 2015.01.30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북부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조호경)는 집행부의 비리를 들추는 노조원을 다른 노조원을 시켜 허위 내용으로 고발하게 한 혐의(무고교사 및 명예훼손교사)로 서울 도봉구의 한 택시회사 노조위원장 안모(62)씨를 구속기소했다고 30일 밝혔습니다.

-. 안씨의 혐의는 뭔가요?

=. 검찰에 따르면 안씨는 지난 2012년 8월 다른 노조원을 시켜 "보험 사기를 치고 공금을 횡령했다"며 양모(68)씨를 허위 고발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안씨가 범행을 저지른 이유가 있다죠?

=. 안씨는 양씨가 "매년 적자인 조합비를 공개하라"고 요구하는 등 노조 집행부에 대해 이의제기를 하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이번 사건과 관련해 검찰의 입장은 뭔가요?

=. 검찰 관계자는 "안씨가 내부 반대파를 제거하기 위해 죄가 없는 피해자를 죄가 있는 것처럼 꾸미는 등 죄질이 나빠 구속기소했다"고 전했다.

▲ 택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