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마약밀수 10년만에 사상 최대치 기록
상태바
작년 마약밀수 10년만에 사상 최대치 기록
  • 김재협 기자
  • 승인 2015.02.06 0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세청은 지난해 총 308건의 마약류 밀수를 단속해 1천500억원 상당의 마약류 71.7㎏를 압수했다고 5일 밝혔습니다.

-. 이는 전년과 비교해 금액으로는 62%, 건수로는 21%, 중량으로는 54% 늘어난 것으로 모두 2004년 이후 최대치라죠?

=.  그렇습니다. 종류별로는 메트암페타민(이하 필로폰)이 50.8㎏(55건)으로 가장 많았고, 합성대마 등 신종마약이 17.3㎏(167건), 대마가 2.7㎏(66건) 순이었습니다.

-. 필로폰 적발량은 국민 168만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분량이라던데요?

=. 이 가운데 국제범죄조직이 개입된 필로폰 밀수 적발량은 47.8㎏(8건)으로 필로폰 전체 압수량의 94%에 달했는데, 필로폰은 주로 중국과 홍콩 등에서 밀수가 이뤄졌습니다.

-. 10대 청소년 밀수사범은 2013년에는 한명에 불과했지만, 지난해에는 10명으로 급증한 이유는 뭔가요?

=. 이와 관련해 관세청은 청소년들이 인터넷 마약판매사이트의 광고에 현혹되는 사례가 많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밀수 적발 경로로는 항공 여행객을 통한 밀수 적발액이 가장 많았고, '직구'로 활용되는 특송화물과 국제우편을 통한 밀수 적발액이 뒤를 이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